[로(老)렉스]펀드? ETF? 연금저축·퇴직연금 투자상품 총정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증시가 출렁이지만 국내 개인투자자의 주식시장에 대한 관심이 여전히 뜨겁다. 연금투자자들도 직접투자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연금으로는 주식에 직접 투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대신 펀드나 상장지수펀드(ETF) 같은 상품을 통해 주식에 간접투자할 수 있다. 연금저축과 퇴직연금에서 투자할 수 있는 상품이 다르다는 점도 알아둬야 한다.

장기전인 연금투자, 잘 알아야 승리할 수 있다. 셔터스톡

장기전인 연금투자, 잘 알아야 승리할 수 있다. 셔터스톡

연금저축 VS 퇴직연금, 투자 상품이 다르다  

연금저축과 퇴직연금은 제도가 다르기 때문에 담을 수 있는 상품도 다르다. 우선 세제적격 연금저축 중 원금보장이 되는 연금저축보험은 투자상품이 아니고, 연금저축펀드의 경우 펀드와 ETF 형태로 투자할 수 있다. 이에 비해 퇴직연금 DC(확정기여형)나 IRP(개인형 퇴직연금) 계좌에서는 펀드, ETF와 함께 은행의 예금이나 증권사, 보험사의 원금보장 자산 등에 투자할 수 있다.

연금저축펀드는 주식 같은 위험자산에 100% 투자할 수 있다. 퇴직연금 DC IRP계좌에서는 위험자산은 최대 70%까지 허용된다. 나머지 30%는 반드시 예금 같은 원리금 보장상품이나 채권형 투자상품으로 채워야 한다. 퇴직연금에 좀 더 보수적인 잣대를 대는 이유는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을 적용받는 제도이기 때문이다.

위험자산 중에서도 레버리지와 인버스 펀드나 ETF는 연금저축펀드와 퇴직연금 DC·IRP 계좌 모두에서 투자할 수 없다. 변동성이 높은 투자상품인 만큼 장기투자인 연금에 적합하지 않다는 이유로 제한돼있다.

자료:미래에셋자산운용

자료:미래에셋자산운용

금이나 원유 등 원자재 대체투자 상품은 어떨까. 대부분의 원자재 투자상품들은 선물을 활용한 파생형 상품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퇴직연금 DC·IRP에서는 투자할 수 없고, 연금저축펀드에서만 투자가 가능하다. 하지만 상장돼 거래되는 부동산 리츠나 상장인프라펀드의 경우에는 반대로 퇴직연금 DC·IRP계좌에서는 투자할 수 있지만 연금저축펀드에서는 안 된다.

정리하자면 공격적으로 투자하길 원하는 투자자는 연금저축펀드를, 보다 안정적인 투자를 원하는 투자자의 경우 개인형 IRP계좌를 활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펀드랑 ETF, 내 연금 뭘로 굴릴까  

연금계좌에서 ETF로 투자할 수 있게 된 뒤 연금을 ETF로 직접 거래하는 규모는 꾸준히 늘고 있다. 연금계좌 내 ETF로 운용되고 있는 잔고는 올 5월 기준 82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80% 늘어났다. 연금저축과 퇴직연금 중 실적배당형 상품으로 투자된 36조원(2019년말 기준)와 비교하면 펀드에 비해 여전히 작지만 성장률 측면에서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

자료:미래에셋자산운용

자료:미래에셋자산운용

ETF의 성장은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주식 직접투자에 대한 관심이 늘어난 영향도 있지만, 펀드보다 보수가 낮고 시장상황에 맞춰 손쉽게 사고팔 수 있다는 ETF의 장점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연금 ETF투자의 장점만 있는 건 아니다. 연금투자는 장기운용 자산이기 때문에 적절한 분산투자와 정기적인 리밸런싱이 필요하다. 요즘처럼 주식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을 땐 ETF를 통한 직접투자로 단기적인 수익률을 끌어올릴 수 있겠지만 시장은 항상 오르는 것만은 아니다. 투자경험이 풍부하고 본인만의 확실한 분산투자와 리밸런싱에 대한 원칙을 갖고 관리하지 않으면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때 장기 연금자산운용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일반적인 직장인이 지속적인 투자관리를 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 차원에서 타겟데이트펀드(TDF·Target Date Fund)처럼 여러 투자자산에 분산투자되어 있는 자산배분형 펀드를 통해 연금을 관리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 전문가가 분산투자와 리밸런싱, 위험자산 비중 조절까지 해주는 금융상품이다.
(필자의 견해는 미래에셋자산운용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획=성지원·미래에셋자산운용, 글=권태완 미래에셋자산운용 팀장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