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닭고기 컨테이너 열자, 코카인 120억어치 쏟아졌다

중앙일보

입력 2020.08.31 16:15

업데이트 2020.08.31 16:32

부산 강서구 부산항 신항 모습. 연합뉴스

부산 강서구 부산항 신항 모습. 연합뉴스

부산항에 입항한 선박에서 시가 120억원 상당의 코카인이 발견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 김호삼)는 31일 국가정보원, 관세청과 공조해 부산항에서 일본으로 떠나려던 15만3000톤급 선박의 컨테이너에서 코카인 약 49.8㎏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코카인은 냉동닭고기를 선적한 컨테이너 한 곳에 47개로 나뉘어 포장돼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압수된 코카인 양은 시가 124억5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남미에서 출발한 이 선박은 동남아시아와 부산항을 거쳐 일본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검찰은 이달 초 국정원으로부터 첩보를 입수해 수사를 벌이던 중 지난 8일 해당 선박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검찰은 향후 국제공조를 통해 코카인 밀수범을 특정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을 마약 밀수 경유지로 이용하는 범죄에도 엄정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