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규제 강화에 오피스텔 매매 급증, 부동산 대책 '풍선효과'

중앙일보

입력 2020.07.13 15:01

업데이트 2020.07.13 15:11

서울 송파구 잠실 아파트 단지 상가의 부동산 중개업소.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잠실 아파트 단지 상가의 부동산 중개업소. 연합뉴스

아파트 거래 규제가 강화되면서 비교적 규제를 덜 받는 오피스텔의 매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의 세부담 강화를 골자로 한 7ㆍ10 대책으로 오피스텔ㆍ상가 등 대표적인 수익형 부동산에 풍선효과가 나타날 조짐이다.

13일 부동산 서비스 업체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바탕으로 올해 오피스텔 거래 시장을 분석한 결과 올해 1∼5월 전국의 오피스텔 매매는 1만5769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매매 실거래가 공개된 2006년 이래 1∼5월 평균 거래량(1만4155건)보다 11.4%, 지난해 동기(1만2010건)보다 31.3% 증가한 수치다.

특히 서울과 경기의 오피스텔 매매량은 각각 5312건, 3907건으로 지난해보다 56.3%, 49.2% 급증했다.

1~5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량 추이 [자료 직방]

1~5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량 추이 [자료 직방]

전국적으로 3억원 이하 오피스텔 매매는 1만3637건으로, 전체의 86.5%를 차지했다. 다만 2000년대에는 3억 이하 매매 비중이 9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절대적이었다면 최근에는 3억∼6억원의 비중도 증가하고 있다. 올해 1∼5월 거래된 오피스텔 가운데서도 전용면적 40∼60㎡가 2672건(16.9%), 60∼85㎡가 2919건(18.5%)에 이르렀다.

이호연 직방 매니저는 오피스텔 거래가 급증한 데 대해 “저금리로 시중에 자금이 넘쳐나는 환경 속에서 아파트보다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하고 진입장벽이 낮은 오피스텔을 대체 상품으로 선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3억원 이상 오피스텔의 매매가 늘어난 것과 관련해서는 “과거보다 삶의 질에 더 가치를 두는 1∼2인 가구가 초소형보다는 중소형으로 면적을 넓혀가는 특성이 반영된 결과로도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