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부친상 “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중앙일보

입력 2020.04.06 07:26

업데이트 2020.04.06 08:38

배우 정우성. 일간스포츠

배우 정우성. 일간스포츠

배우 정우성이 부친상을 당했다.

지난 5일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에 따르면 정우성의 부친은 이날 오전 노환으로 별세했다.

정우성은 이날 부산에서 영화 촬영 도중 비보를 접하고 서울로 향했다.

소속사는 “시기가 시기인 만큼 가족들과 조용히 고인을 잘 보내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조문이 어려우니 전화나 문자로 위로 부탁드린다”며 “조화와 조의금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덧붙였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7일이다. 장지는 충북 음성군 감곡면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