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서울시 공무원시험, 4월로 연기

중앙일보

입력 2020.03.03 06:00

서울 동작구 노량진 한 공무원시험 준비 학원에서 수험생들이 공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동작구 노량진 한 공무원시험 준비 학원에서 수험생들이 공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공무원 필기시험을 4월로 연기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3일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이고, 대구와 경북을 포함한 전국의 모든 수험생이 서울에 모여 시험에 응시하는 점을 고려해 시험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당초 오는 21일 서울특별시 지방공무원 공개경쟁 및 경력경쟁 필기시험을 진행하려 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응시생들이 한 곳에 모이는 점을 우려해 시험을 4월로 연기하기로 했다.

바뀌는 필기시험 일자는 3월 중 별도 공지할 예정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인터넷원서접수센터(gosi.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수험생과 국민 안전을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수험생들이 안심하고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철저히 안전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