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열고 모기잡나’ 대응 비판에, 박능후 “겨울이라 모기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0.02.22 10:49

업데이트 2020.02.23 13:36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본부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정부 대응이 ‘창문 열고 모기 잡는다’고 비판받는 데 대해 “겨울이라 모기는 없다”고 반박했다. 정부가 특정 국가 유입자를 막는 정책이 방역 차원에서 반드시 옳은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수본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인, 중국에서 들어오는 외국인들의 입국을 상당히 제한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 전에는 하루에 2만명 정도였던 입국자 수가 지금 4000명 수준으로 줄어들었고, 그 4000명 안에 1000명 가량이 내국인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조치들에 대해 ‘창문 열고 모기를 잡는 것 같다’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박 장관은 “창문을 열어놓고 모기를 잡는 것 같지는 않고, 지금 겨울이라서 모기는 없는 것 같다”며 응수했다.

박 장관은 지금까지 발생했던 환자 감염원이 중국인뿐만 아니며, 중국에서 온 내국인들도 있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지금까지 발생했던 환자들의 감염 요인들을 보면 중국에서 들어온 관광객이 감염을 주는 경우도 있지만, 중국을 다녀온 내국인들이, 우리 국민들이 감염원으로 작동한 경우가 더 많다”며 “내국인까지도 다 차단하지 않고 받아들여야 하는데, 그런 사실을 염두에 둔다면 특정한 국가의 특정한 사람들만 제한하는 것은 감염 차원에서 그렇게 반드시 옳은 것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대구·경북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대구에 대해서는 추가적 전염 방지를 위해 관련 교회 단체의 9000명 전원의 명단을 확보해 자가·시설격리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감염병예방법상에 그런 규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감염병예방법이 전체적인 국가재난안전대책의 한 부분”이라며 “재난안전법의 특별재난구역 개념을 응용해 감염병예방법에 맞추어서 그 개념을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대규모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병상과 인력 보강 계획도 밝혔다.

박 본부장은 “진단검사가 가능한 의료기관 4개소를 추가 지정하고 공중보건의 24명을 추가 배치하는 등 검사 인력도 보강하고 있다”며 “고위험군 방역 강화를 위해 대구지역에 입원 중인 폐렴환자에 대해 전수 진단조사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관련 국내 첫 사망자가 나온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대한 방역조치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환자와 종사자 등 500여명 전원에 대해 코로나19진단검사를 실시하겠다”며 “중대본(중앙방역대책본부) 즉각대응팀과중수본 현장대응팀 등이 현지에 파견돼 대구시, 경상북도와 함께 감염 전파를 통제하고 있고 범정부 특별대책지원단도 활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제한적으로 초기 단계,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현재의 방역체계를 상황에 적합한 방향으로 변경·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