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2021-10-19 10:29:01

이인영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한·중 혐오 행동 자제해야”

중앙일보

입력 2020.01.28 12:45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와 관련 야당의 초당적 협력을 촉구하며 “이제 범정부적 총력 대응에 나설 때”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생명이 걸린 사안은 정쟁 대상이 아니며 여야가 따로 없다는 전통을 확립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바이러스 확산이 심각한 상황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중국 정부는 물론 국제사회도 상황의 악화를 막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위기 경부를 ‘경계’ 단계로 격상했고 범정부적 대응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을 향해 “정부가 일사불란하게 조치할 수 있도록 정치권이 적극 대응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국민 불신을 키우는 발언은 줄이고 정부 방역체계에 대한 국민 신뢰도를 높이는데 정치권이 함께 앞장설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도 방역 활동에 집중하는 한편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국회와 긴밀히 해줄 것을 요청드린다”며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관련 상임위원회를 열고 국회도 총력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다. 중국은 오랜 세월을 함께 돕고 살아가야 할 친구”라며 “이런 상황일수록 한중 양국 국민의 혐오를 부추기는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 지금 어려움에 빠진 중국 국민에게 따뜻하게 손을 내밀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설 명절 기간 들었던 민심을 가슴 깊이 새기면서 더 낮은 자세로 오직 민생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며 “사실상 20대 국회의 마지막이 될 2월 임시국회에서 경제와 민생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야당과 담대히 협력하고 남은 시간 민생에 최선을 다하는 20대 국회가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야당도 저희가 내민 손을 마주 잡아줄 것을 요청한다. 2월 임시국회 일정에 진전된 합의를 이룰 수 있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