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길 24일 오전, 귀경길 25일 오후 피하세요”…부산까지 8시간10분

중앙일보

입력 2020.01.21 10:00

업데이트 2020.01.21 10:20

명절 때마다 되풀이 되는 교통정체. 지난해 설 연휴 첫날 경부고속도로 잠원 나들목과 서초 나들목 일대에서 귀성 차량들이 서울을 빠져나가며 정체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명절 때마다 되풀이 되는 교통정체. 지난해 설 연휴 첫날 경부고속도로 잠원 나들목과 서초 나들목 일대에서 귀성 차량들이 서울을 빠져나가며 정체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설 연휴는 주말을 낀 4일로 지난해(5일)보다 짧다. 귀성객은 고속도로에서 시간을 낭비하지 않도록 정체 구간을 피할 틈새 전략이 필요하다. 연휴 기간 고속도로 귀성길은 설 전인 24일 오전에, 귀경길은 설날 당일인 25일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한다.

귀성길 작년보다 2시간 50분 증가
경부선 등 버스전용차선 4시간 연장
24~26일 모든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설 연휴 일자별 이동 수요 전망. 그래픽=신재민 기자

설 연휴 일자별 이동 수요 전망. 그래픽=신재민 기자

한국교통연구원 설문조사에 따르면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 총 이동 인원은 3279만명으로 지난해(3739만명)보다 12.3% 줄 것으로 예측한다. 하지만 연휴 기간이 짧다 보니 하루 평균 이동은 1년 전(623만명)보다 5.3% 늘어난 656만명에 이른다. 특히 설 당일인 25일에는 최대 825만명이 움직일 것으로 전망한다. 교통수단별로는 승용차가 88%로 가장 많고, 버스(7.4%), 철도(3.6%), 비행기(0.6%) 순으로 조사됐다.

날짜로 살펴보면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전(9시~10시)에 출발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23.9%로 가장 높았다. 돌아올 때는 설날인 25일 오후(2시~3시)와 설 다음 날 오후(2시~3시)를 선호한다는 비율이 26%로 높았다. 그나마 귀경길은 고향에 내려오는 것보다 분산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속도로에서 귀성은 서서울에서 목포까지 7시간 10분, 서울에서 부산까지 8시간 10분 등으로 지난해보다 최대 2시간 50분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귀경은 광주에서 서울까지 6시 30분, 울산에서 서울까지 8시간 10분 등으로 같은 기간 2시간 10분 줄 것으로 전망했다. 고속도로 노선별 이용 비율은 경부선이 33.1%로 가장 많고, 서해안선(14.9%), 천안-논산선(8.5%), 중부내륙선(8.5%) 등이 뒤를 이었다.

설 연휴 귀성·귀경 예상 소요시간. 그래픽=신재민 기자

설 연휴 귀성·귀경 예상 소요시간. 그래픽=신재민 기자

국토교통부 등 정부는 설날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 하루 평균 고속버스 1221회, 열차 33회, 여객선 104회를 늘릴 계획이다.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평상시 운영 중인 갓길 차로(46개 구간, 255.7㎞)외에 추가로 승용차 전용 임시 갓길 차로 12개 구간(38.5㎞)을 운영한다. 혼잡한 고속도로 나들목 진출구간에는 임시 감소 차로(4개 노선 13개소 9.2km)를 마련할 예정이다.

23일부터 5일간 버스전용차로제는 평소보다 4시간 연장한다.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에서 신탄진 구간(141km)과 영동고속도로 신갈분기점에서 여주분기점 구간(41.4km) 상ㆍ하행선에 한해서다. 또 설날 전일을 전후해 24~26일에는 모든 고속도로에서 통행료가 면제된다. 일반 차로는 통행권을 뽑은 후 요금소에 제출하고,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