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육해공 핵공격 능력 과시 영상 공개

중앙일보

입력 2019.12.24 00:17

업데이트 2019.12.24 00:29

지면보기

종합 03면

미 전략사령부가 SNS에 올린 잠수함발사탄도 미사일 ‘트라이던트2’ 발사 장면. [동영상 캡처]

미 전략사령부가 SNS에 올린 잠수함발사탄도 미사일 ‘트라이던트2’ 발사 장면. [동영상 캡처]

미국 전략사령부가 22일(현지시간) 북한이 제시한 북·미 협상 시한인 연말을 앞두고 핵공격 능력을 과시하는 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 해당 영상은 북·미 갈등이 최고조로 치달았던 2017년 미국 국방부가 공개했던 것으로, 최근 북한이 ‘성탄절 선물’을 언급하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한 대응 차원으로 풀이된다. 이 영상에는 육·해·공 어디서든 핵공격이 가능한 미국의 ‘3대 핵전력’이 모두 등장한다. 미국 본토에서 발사하면 30분 이내에 평양을 타격할 수 있는 ICBM ‘미니트맨3’, 해상에서 발사해 히로시마 원자폭탄의 1000배 이상 위력을 지닌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트라이던트2’가 나온다. 스텔스 폭격기 B-2와 전략폭격기 B-52가 비행하는 장면도 등장한다.

미군 2년 전 영상 다시 올려
북한 성탄절 도발 대응 분석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은 지난 20일 북한의 ‘성탄절 선물’ 언급에 대해 “그 무엇에 대해서도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 마크 에스퍼 국방부 장관도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외교적 해법이 최상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오늘 밤에라도 싸워서 이길 수 있는 ‘매우 높은 수준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