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유승민 중심 탈당·신당 논의, 절대해선 안되는 해당행위"

중앙일보

입력 2019.10.07 10:31

업데이트 2019.10.07 10:36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유승민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비당권파 의원들의 모임을 향해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

손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유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 행동' 모임을 언급하며 "당원으로서 절대해서는 안 되는 해당 행위"라고 말했다.

그는 이 모임에서 공공연하게 탈당이나 신당 창당이 논의되고 있다면서 당원 윤리 규범에 어긋난다고 했다.

손 대표가 지목한 당원 윤리 규범은 '모든 당원은 당 발전을 위한 활동에 협력해야 한다', '사회상규에 위반하는 언행으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켜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다.

손 대표는 "유 전 대표를 위시해 분파적 모임에 참석하고 있는 국회의원, 지역위원장들이 이 규정을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며 "분파적 행동에 참여하고 있는 최고위원들은 최고위에 출석해서 최고위원으로서 의무를 다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모임에 소속된 일부 의원의 자신을 향해 무책임한 명예훼손 발언을 공개적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당 대표가 돈 문제에 걸려 있다든지 등의 말도 안 되는 언행에 대해 당 대표로서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