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윤석열, 文 독대 요청"···대검 "사실 아니다" 거듭 반박

중앙일보

입력 2019.10.02 15:45

업데이트 2019.10.02 15:54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대검찰청은 윤석열(59·사법연수원23기) 검찰총장이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반대하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독대를 요청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반박했다.

대검은 2일 출입기자단에 보낸 휴대전화 메시지를 통해 "지난 1일 방영된 모 방송의 토론 프로그램에서 모 인사가 언급한 윤석열 검찰 총장 관련 발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대검이 지목한 발언은 지난 1일 JTBC뉴스룸이 '조국 장관과 검찰 수사, 어떻게 봐야 하냐'를 주제로 연 긴급 토론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한 말이다.

유 이사장은 토론에서 검찰이 조 장관 가족 관련 사건을 과잉 수사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윤 총장이 조 장관 지명 전 문 대통령에 게 독대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간단한 사건이다. 그런데 이걸 검찰이 내사 단계까지 포함하면 두 달 이상 했다. 이미 7월 말부터다"라며 "조국 장관을 대통령이 지명한 게 8월 9일이다. 8월 9일날 지명하기 전 윤 총장이 이 내용을 대통령한테 보냈다"라고 했다.

또 "대통령한테 내용을 보냈고 직접 독대해서 설명해 보려고 노력했는데 독대는 안 됐다. 그런데 대통령은 지명을 했다"고도 말했다.

해당 발언에 대해 대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한 것이다.

윤 총장이 조 장관의 임명을 반대하며 문 대통령에게 독대를 요청했다는 의혹은 지난 1일 일부 언론이 여권 관계자 주장을 근거로 보도하며 불거졌다.

대검은 해당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즉각 반박했다. 대검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공직자가 대통령에게 독대를 신청할 수 있겠느냐"며 "상식선에서 판단해 달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