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영상'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과 "경영서 물러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19.08.11 14:29

업데이트 2019.08.11 16:06

직원 조회에서 막말 유튜브 영상을 틀어 물의를 일으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뉴스1]

직원 조회에서 막말 유튜브 영상을 틀어 물의를 일으킨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뉴스1]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막말·여성비하 동영상 시청 강요’ 논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했다.

11일 윤 회장은 서울 서초구 내곡동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부 조회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한 동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피해를 입게 된 고객사, 저희 제품을 신뢰하고 사랑해주셨던 소비자 및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죄드린다”라며 “특히 여성분들께 진심을 다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일로 많은 심려와 상처를 드린 저의 과오는 무겁게 꾸짖어 주시되 현업에서 땀 흘리는 임직원과 회사에는 격려를 부탁드린다”며 “이번 제 잘못에 대해 주신 모든 말씀을 겸허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가슴 속 깊이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회장은 지난 7일 회사 월례조회 때 임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극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됐다.

해당 동영상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문재인(대통령)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 등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 담겨 있어 논란이 됐다.

한국콜마는 논란 이후 9일 “감정적 대응 대신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자는 취지였다”며 공식 사과했지만,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등 파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특히 일본콜마가 한국콜마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비판 여론은 더 커지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