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장기집권' 카자흐스탄 대통령, 왜 돌연 자진 사임했나

중앙일보

입력 2019.03.20 00:50

업데이트 2019.03.20 09:56

나바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연합뉴스]

나바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연합뉴스]

30년 동안 장기 집권해온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79) 카자흐스탄 대통령이 자진 사임을 발표했다.

19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이날 TV로 중계된 대국민 연설에서 "대통령직을 그만두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대국민 연설 도중 20일부터 대통령직을 사퇴한다는 명령서에 스스로 서명했다.

그는 "올해가 (카자흐 공산당 제1서기로서) 최고위직을 맡은 지 30년이 된다"며 "국민은 또 내가 (1991년) 독립 카자흐스탄의 첫 대통령이 될 기회도 줬다"고 회고했다.

나자르바예프는 법률에 따라 조기 대선 실시 이전까지 대통령직 대행은 상원의장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65)가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토카예프 의장은 총리를 지낸 외교관 출신 인사로 나자르바예프의 측근이다.

카자흐스탄이 1991년 옛 소련에서 독립하기 이전인 1989년 카자흐 공산당 제1서기(서기장)로 최고통치자 자리에 올랐던 나자르바예프는 명백한 후계자도 남기지 않은 채 권좌를 떠났다. 나자르바예프가 내년 대선 때 재선에 도전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했지만 이를 완전히 뒤엎은 것이다.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옛 소련권 국가의 최장수 통치자인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1989년 6월 카자흐 공산당 제1서기에 선출되면서 사실상 카자흐의 최고 권력자가 됐다. 이듬해 4월에는 카자흐 최고회의(의회 격)에 의해 제1대 카자흐 대통령에 임명됐다.

1991년 12월 치러진 카자흐스탄의 첫 민선 대통령 선거에 단독 후보로 나서서 98.8%의 압도적 득표율로 선출됐다. 나자르바예프는 이후 1999년(81%), 2005년(91.1%), 2011년(95.5%), 2015년(97.7%) 대선에서 잇따라 압도적 지지율로 당선되며 장기 집권을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2007년 카자흐 의회는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의 대선 출마 횟수 제한을 없애 사실상 종신 집권을 가능하게 하는 개헌을 승인했다.

나자르바예프는 30년 동안 카자흐스탄을 이끌며 정치 안정과 고도 경제성장을 견인했다는 긍정적 평가와 함께 장기 집권으로 민주주의와 인권 탄압을 일삼았다는 부정적 평가를 동시에 받는다.

몇년새 카자흐스탄이 심각한 경제난을 겪으면서 장기 집권에 대한 국민의 불만이 높아가자 스스로 사퇴하는 길을 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 원유 수출국인 카자흐스탄은 국제유가 하락과 밀접한 교역 상대국인 러시아의 경제위기로 심각한 경기 침체를 겪고 있다. 올해 경제성장률은 3.5%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나자르바예프는 지난달 경제 개혁 부진을 이유로 내각을 해산한 바 있다.

나자르바예프 통치 기간 카자흐는 중앙아시아의 옛 소련 독립국들 가운데 가장 빠른 경제성장을 이루며 지역 맹주로 부상했다. 하지만 대통령 본인과 가족들의 축재와 비리, 자유 언론·야권 탄압 등에 대한 비판도 끊이지 않았다.

독립 카자흐스탄의 성공적 비핵화를 이끈 나자르바예프는 집권 기간 내내 비핵화 운동에 앞장서며 중앙아시아 비핵지대화 설립을 주도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그가 사임 후에도 '국부'로서의 지위를 이용해 정치에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