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7일 어깨 수술…재활 기간 6개월

중앙일보

입력 2018.11.06 16:37

'야구 천재' 이정후(20)가 어깨 수술로 내년 4~5월에 그라운드에 복귀할 예정이다.

넥센 이정후가 9회말 1사에서 한화 김회성의 좌익수 앞 뜬공을 잡고 글로브에서 공을 꺼내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넥센 이정후가 9회말 1사에서 한화 김회성의 좌익수 앞 뜬공을 잡고 글로브에서 공을 꺼내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호수비후 왼쪽 어깨를 잡고 고통스러워 하고 있는 이정후. [중앙포토]

호수비후 왼쪽 어깨를 잡고 고통스러워 하고 있는 이정후. [중앙포토]

넥센 히어로즈는 6일 "외야수 이정후 선수가 7일 김진섭 정형외과에서 왼쪽 어깨 전하방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받는다"고 전했다. 이정후는 수술 후 안정을 취한 뒤 재활 훈련에 들어 갈 예정이다.

복귀까지는 약 6개월 가량 소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즉 이정후는 내년 시즌 초반까지는 그라운드에 설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재활 훈련 일정 등 상세 스케줄은 추후 결정한다.

이정후는 지난달 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9회말 수비 도중 타구를 잡다가 왼쪽 어깨를 다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