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장관 후보자 “위장전입 인정, 사려 깊지 못했다”

중앙일보

입력 2018.09.05 21:29

업데이트 2018.09.06 10:10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위장 전입 의혹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정 후보자는 5일 국방부를 통해 "1998년 연말부터 계룡대 공군본부에서 근무하면서 1999년 2월과 2000년 6월, 주소를 서울 소재 아파트에 둔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인이라는 직업으로 인해 근무지를 자주 옮겨 다녀야 하는 상황에서 서울 지역에 자가를 마련하고자 주소를 서울 인척 집에 둔 적이 있다"며 "공직자로서 사려 깊지 못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날 채널 A는 정 후보자의 위장 전입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지난 1999년 서울 목동의 한 아파트를 주거지로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정 후보자의 처형이 이 아파트에 살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정 후보자는 충남 계룡시 공군본부에 근무하며 관사에서 거주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한편 4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본인과 가족의 재산으로 총 11억 5600만원을 신고했다.

정 후보자 본인은 서울 강서구 등촌동 소재 아파트(4억800만원), 예금(7억6000만원), 채무(1억3500만원) 등 10억4200만원을 보유했다.

배우자는 예금 9000만원을, 장남은 예금 2400만원을 각각 보유했다.

정 후보자의 장남은 현재 군을 제대하고 미국 한 주립대에서 유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