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성정체성 발언’ 사과 안 해…軍 개혁 군필자가 해야”

중앙일보

입력 2018.07.31 17:22

업데이트 2018.07.31 18:34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왼쪽)이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성 정체성' 발언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왼쪽)이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성 정체성' 발언을 비판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31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성 정체성’을 거론하면서 양측간 설전이 벌어졌다.

김 원내대표의 공개 발언에 이어 임 소장이 국회에서 규탄 기자회견에 나서면서 논란은 확산하는 분위기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시민단체인 군인권센터가 국군기무사령부와 관련한 각종 폭로를 주도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임 소장을 겨냥, "성 정체성에 혼란을 겪고 있는데 군 개혁을 주도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발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오찬간담회에서도 “(임 소장에게) 사과하거나 해당 발언을 철회할 생각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역 주민들을 만나면 군대 내 동성애 문제를 허용하면 안 된다는 여론이 높다”며 “TV에 임 소장이 출연한 모습을 보면 화장을 너무 많이 한 것 같다. 군 개혁은 아주 중요하기 때문에 이왕이면 (임 소장이 아닌) 군대를 다녀온 사람이 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강조하고 싶었던 본질은 임 소장의 ‘성 정체성’이 아니라 군인권센터가 군 관련 기밀 정보를 독점한다는 것”이라며 “기무사를 포함한 군을 개혁해야 하며, 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는 것은 중요하지만, 시민단체인 군인권센터가 이를 주도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국방부 차관 출신인 백승주 의원을 단장으로 군인권센터의 군 기밀 유출 의혹 관련 태스크포스(TF)를 만들 방침이다.

관련기사

이에 임태훈 소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연 기자회견에서 성명서를 낭독한 후 “앞으로 한국당 의원님들은 방송 출연할 때 분장실 들리지 마시고 쌩얼(민낯)로 촬영하시기 바란다”며 “앞으로 방송사들 화장품값 아끼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임 소장은 또 ‘성 정체성’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황당했다. 공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소린지 시정잡배가 하는 소리인지 듣고 믿기지 않았다”며 “찌그러지는 정당 살리고 싶은 생각이 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막장까지 가는구나 생각했다”고 불편한 심경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누구나 성 정체성을 가진 것 아닌가. 책을 한 권 보내드려서 학습하게끔 해야 하는지…”라며 “국민의 선택을 받은 똑똑한 분들에게 인권교육을 새로 해야 하는지 참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명예훼손 등 법적 조치에 대해서도 변호사들이 상의하고 있다고 밝힌 임 소장은 “정치적 행위를 하셨으면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 선진국이라면 원내대표 그만두셔야 하지 않겠나”라고 김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