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패럴림픽 개막식 춥다 '체감온도 영하 12도'

중앙일보

입력 2018.03.07 17:00

평창 겨울패럴림픽 개막식(9일)의 체감온도는 무려 영하 12도까지 떨어지겠다. 평창 겨울올림픽 개·폐회식 때보다 추울 전망이다.

개회식 출연자들이 태극기를 형상화한 모습. [평창 AP=연합뉴스]

개회식 출연자들이 태극기를 형상화한 모습. [평창 AP=연합뉴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리는 올림픽플라자(대관령) 일대는 9일 오후 7∼10시 구름이 많이 낀 가운데 기온 영하 7∼영하 5도, 풍속 초속 3∼5m를 나타내겠다.

이 시간 체감온도는 영하 12도로, 지난달 9일과 25일 열린 올림픽 개·폐회식 체감온도(각각 영하 9도∼영하 8도, 영하 9도∼영하 2도)보다 낮다.

이승법 기상청 기상예보센터 총괄예보관은 "대관령은 3월에도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떨어질 때가 많다"며 "이번 패럴림픽 개회식 때는 남쪽으로 저기압이 지난 뒤 동해상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일시적으로 기온이 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8일 새벽부터 개회식 당일인 9일 아침까지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과 동풍의 영향으로 산악 지역과 해안 지역에 10∼20㎝의 눈이 내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했다. 산악 지역의 경우 많은 곳에는 30㎝ 이상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패럴림픽 대회 관련 실시간 예보는 기상청의 '스마트 기상지원 시스템'(http://pc2018.kma.go.kr)과 모바일(http://m.pc2018.km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