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도 보낼 수 없는 '감빵생활’… 슬기롭게 빛나는 조연들

중앙일보

입력 2018.01.23 13:19

업데이트 2018.01.23 15:19

수목드라마 정상을 차지하며 종영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수감생활을 실감나게 그렸다. [사진 tvN]

수목드라마 정상을 차지하며 종영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수감생활을 실감나게 그렸다. [사진 tvN]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여전히 뜨겁다. 마지막회 11.8%(닐슨코리아)의 시청률로 지상파를 제치고 수목극 정상을 차지하며 18일 막내린 이 드라마는 22일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화제성 조사에서 1위에 올랐다. 출연배우도 이규형(3위), 정해인(12위), 박해수(17위) 등 화제성 60위권 내에 무려 12명이 올라 고른 인기를 자랑했다. ‘응답하라’ 시리즈부터 남다른 캐스팅 안목을 발휘, ‘프로발굴러’란 별명을 얻은 신원호 PD와 이우정 작가(극본기획)의 선택이 이번에도 통했다.

해롱이 이규형, 문래동 박호산 등 고른 인기
제작진 발품 판 캐스팅에 맞춤형 캐릭터 탄생

제작진은 낯선 얼굴을 적재적소에 배치, 캐릭터마다 순간 불량하되 그럴 만한 이유를 충분한 서사로 부여했다. 이는 “이 세상에 절대 악역은 없다”는 믿음과 함께 회를 거듭할수록 드라마에 몰입하는 동시에 매번 어떤 반전이 있을지 기대하게 만드는 요소로 작용했다. 범죄자를 미화하는 것 아니냐는 당초의 우려도 말끔히 씼었다.

대학로에서 연극을 통해 호흡을 맞춰온 배우 이규형과 박호산은 해롱이와 문래동 카이스트라는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았다. 두 사람 모두 연극과 영화를 본 제작진이 먼저 캐스팅했다. [사진 tvN]

대학로에서 연극을 통해 호흡을 맞춰온 배우 이규형과 박호산은 해롱이와 문래동 카이스트라는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았다. 두 사람 모두 연극과 영화를 본 제작진이 먼저 캐스팅했다. [사진 tvN]

대표적인 캐릭터가 배우 이규형ㆍ박호산이 각각 맡은 ‘해롱이 유한양’과 ‘문래동 카이스트’다. 박해수가 연기한 주인공 야구선수 김제혁보다 때론 더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극 중 서울대 약대 출신 금수저로 항상 약에 취한 듯한 해롱이와 못 만드는 게 없는 기술자이자 도박꾼 문래동 카이스트가 맞붙는 장면은 감방생활의 팽팽한 긴장감을 우스운 몸싸움과 말싸움으로 완화하곤 했다.

또 해롱이가 자신을 신고했다고 의심한 동성 연인, 결혼 경력이 화려한 전 남편을 아들의 간 이식 수술을 위해 찾아온 문래동 카이스트의 부인 등을 통해 웃음 뒤에 숨겨진 눈물도 보여줬다. 공희정 드라마평론가는 “박해수가 여느 주연답지 않게 마라톤 선수처럼 자기 몫을 묵묵히 완주했다면 이규형ㆍ박호산 등은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제대로 수행했다”며 “혀짧은 소리 등 캐릭터의 겉만 아니라 속까지 알찬 연기를 선보였다”고 분석했다.

최무성은 2상6방 방장 김민철 역할로 호연했다. 신원호 PD와는 '응답하라'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맞춘 것. 전작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통해 사랑받았다. [사진 tvN]

최무성은 2상6방 방장 김민철 역할로 호연했다. 신원호 PD와는 '응답하라'에 이어 두 번째 호흡을 맞춘 것. 전작과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통해 사랑받았다. [사진 tvN]

 제작진은 사전 취재 등 캐스팅에 오랜 공을 들였다. 직접 연극ㆍ뮤지컬을 보고 그 때마다 주목할 배우 리스트를 만들어 먼저 연락을 하는 식이다. 이규형은 “재작년 연극 ‘날 보러 와요’는 트리플, 뮤지컬 ‘팬레터’는 더블 캐스팅이었는데 신원호 감독님이 두 작품 모두 제가 출연한 날 본 것도 참 신기한 우연”이라며 “해롱이는 더 귀엽게 해 달라는 주문을 받아 자유롭게 애드립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01년 영화 ‘신라의 달밤’으로 데뷔, 대학로에서 1인 10역 등 멀티맨으로 활약해온 그의 장기는 드라마에서도 발휘됐다. 지난해 ‘비밀의 숲’의 섬뜩한 살인마 윤과장이 귀여운 해롱이와 같은 배우라고 생각하긴 쉽지 않다.

박호산의 캐스팅은 더 극적이다. 신원호 PD가 “가장 애착이 가는 캐릭터”라고 밝힌 문래동 카이스트 역을 제안받기까지 오디션을 5번이나 봤다. 영화 ‘족구왕’에 복학생으로 등장할 만큼 소화할 수 있는 연령대가 넓어 신 PD가 어떤 배역을 맡길지 무척 고심했다고 한다. 박호산은 1996년 연극 ‘겨울 나그네’로 데뷔, 연기경력 23년 차다. 이규형과는 2016년 2인극 ‘도둑맞은 책’으로 호흡을 맞춘 사이. 박호산은 “서로 연기 스타일을 잘 아는 데다 캐릭터 간의 합도 잘 맞았다”고 밝혔다.

학창시절 친구 사이에서 교도관과 죄수로 만나 극의 중심을 이끌어간 배우 정경호와 박해수. [사진 tvN]

학창시절 친구 사이에서 교도관과 죄수로 만나 극의 중심을 이끌어간 배우 정경호와 박해수. [사진 tvN]

캐릭터가 많으면 산만해지기 쉽지만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이감이라는 장치를 활용, 인물 구조에 변화를 주며 각 캐릭터의 얘기가 펼쳐지기 쉽게 했다. 중심무대인 2상6방도 깐깐한 고박사(정민성)가 나가면 꼼꼼한 다혈질 유대위(정해인)가 오는 식이다. 캐릭터마다 팬덤이 구축돼 한 사람이 이감될 때마다 ‘다시 출연시켜달라’는 시청자 요청이 쇄도하기도 했다.

제작진은 새 얼굴만 아니라 ‘응답하라 1988’의 딸바보 성동일과 순둥이 택이아빠 최무성을 각각 악덕 교도관, 조폭으로 탈바꿈시키는 재주도 발휘했다. ‘응답하라’처럼 ‘감빵생활’도 시리즈가 될 수 있을까. 신 PD는 “반응이 좋으니 다음 이야기를 만드는 게 아니라 하고 싶은 이야기, 더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어야 시리즈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