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원유다’ 안보리의 경고 … 대북제재에 ‘트리거 조항’ 삽입

중앙일보

입력 2017.12.25 01:01

업데이트 2017.12.25 01:29

지면보기

종합 01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추가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하고 북한이 추가 도발할 시 대북 원유 공급도 제한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정유’ 아닌 ‘유류’ 문구 넣어

안보리는 22일(현지시간) 만장일치로 채택한 결의 2397호에서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거나 대륙 간 사거리를 갖춘 탄도미사일(ICBM급)을 발사할 경우 안보리는 반드시 대북 유류 공급을 제한하는 추가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도발하면 자동적으로 적용되는 이른바 ‘트리거 조항’으로, 유류를 특정해 트리거 조항을 삽입하기는 처음이다. 기존 결의에는 “북한의 추가 핵실험이나 발사가 있을 경우 추가적인 중대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는 의지를 표명한다”고만 돼 있다.

정부 당국자는 “트리거 조항에서 정유(refined petroleum)가 아니라 그냥 유류(petroleum)라고 표현한 것은 북한이 추가 도발할 시 안보리가 취할 제재 조치에 원유(crude oil)가 포함된다고 봐도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번 결의에서 대북 원유 공급 제한을 시도했으나 중국의 반대로 연간 공급량을 현재 수준인 400만 배럴로 유지한다는 내용만 포함됐다.

관련기사

특히 안보리는 트리거 조항에서 결정한다(decide)는 서술어를 썼다. 이는 촉구한다(call upon)보다 한 단계 높은 표현으로 의무조항이다. 이번에 들어간 트리거 조항은 북한이 추가 핵실험이나 ICBM급 도발을 할 경우 이미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량을 90% 줄인 정유 제품(휘발유·등유·경유 등)을 전면 차단할 수 있다는 경고이기도 하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서울=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