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임시정부 수립이 대한민국 건국”

중앙선데이

입력 2017.12.17 00:02

업데이트 2017.12.17 01:30

지면보기

562호 01면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수행원들과 함께 충칭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1945년 11월 3일 환국 20일 전 김구 선생(앞줄 가운데) 등 임시정부 요인들이 청사 앞에서 찍은 기념사진. 김상선 기자, [연합뉴스]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수행원들과 함께 충칭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1945년 11월 3일 환국 20일 전 김구 선생(앞줄 가운데) 등 임시정부 요인들이 청사 앞에서 찍은 기념사진. 김상선 기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우리는 임시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으로 본다”며 “그래서 2019년은 3·1운동 100주년이면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고 동시에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이 된다”고 말했다.

충칭 임정 청사, 현직 대통령 첫 방문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

“한·중 관계, 어려운 시기 지났다”
현대차 공장 등 방문 후 심야 귀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이날 충칭(重慶)에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 유적지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 후손들과의 간담회에서 “임시정부는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대한민국의 법통이다. 헌법에도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 8월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이고 내년 8·15는 정부 수립 70주년이 되는 때”라며 강조했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중국 각지에 흩어져 있는 독립운동 사적지를 제대로 보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도 그 부분을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당서기와의 오찬에서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사업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천 서기는  “한국의 독립운동 사적지를 보호하고 충칭에 진출하는 한국 기업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교민 대표들과 환담하는 자리에서 “이제 어려운 시기는 지나가는 것 같다”며 “앞으로 외부 요인에 흔들리지 않는 성숙하고 견고한 한·중 관계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중 산업협력 포럼 연설과 현대자동차 제5공장 방문 일정을 소화한 뒤 오후 늦게 귀국했다.

충칭=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관련기사 

● “임정이 대한민국 뿌리이자 법통” … 中과 유적지 복원도 합의

● 관계개선 물꼬 텄지만 사드 입장차 여전…중장기 틀에서 갈등 관리해야

● 한국은 美·日의 신뢰 잃고, 중국은 한국민의 마음 잃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