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e글중심

이재웅과 김상조, 누가 '오만'한 건가요?

중앙일보

입력 2017.09.11 16:01

업데이트 2017.09.11 16:11

[사진=중앙DB]

[사진=중앙DB]

 이재웅 다음 창업자가 11일 해명에 나섰습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오만하다”고 비판하는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서 말입니다. 그는 “발언 취지가 와전됐고, 공정위의 대기업 규제 자체를 비판한 것은 아니다”라고 물러섰습니다. 앞서 그는 지난 9일 김 위원장이 네이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를 스티브 잡스와 비교하며 깎아내린 것에 대해 "오만하다"고 했습니다. “맨몸으로 정부 도움 하나도 없이 한국과 일본 최고의 인터넷 기업을 일으킨 사업가를 김 위원장이 이렇게 평가하는 것은 오만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동료 기업가로서 화가 난다”는 것이었지요. 이후 논란이 일자 ‘오만’이라는 단어를 ‘부적절’로 수정했습니다. e글중심(衆心)이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자 합니다.   
관련기사 ▷ ‘김상조 위원장, 오만하다’ 이재웅 “이제 오지랖 그만 떨고 내 일 하겠다”
지난 e글중심 ▷ [e글중심] “학교만 짓게 해 주세요” 무릎 꿇은 장애 아동 부모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네이버블로그

"와 실망입니다. 다음 이재웅 부회장... 현재 카카오와 네이버가 과점을 구축한건 맞지 않을까.. 그 부분에서 어떻게 혁신을 이룩할까.. 생각하는 게 맞는데. 개인적으로 실망입니다. 공정위는 시대의 흐름상 좀 강화되는 게 맞습니다. 그리고 네이버와 카카오가 어떤 부분에선 양보해야하는 게 시대의 흐름상 맞다고 생각하구요 (중략) 공정위 위원장 탓 좀 하지말고 경영자답게 바뀐 환경에 적응 좀 하면 어떨까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ID 'sam sam 087'

#트위터

"김상조 공정위 위원장은 계속 실행보단 언론인터뷰로 화제의 중심에. 우려되는 일. 다음 창업자 이재웅님의 의견에 공감. 언제부터 공정위가 경영자의 미래비전을 평가하는 기관이 되었습니까? 법이 부여한 권한대로 불공정행위를 규제하는 실행으로 보여주셔야."

 ID ‘woohyong’ 

#네이버

"기업의 창업자.. 대기업 총수라고 해서.. 우러러봐달라는 것 또한 오만이 아닌가? 그 기업은 누가 키웠나? 당신이 첫 삽을 떴을 뿐 . 당신의 직원들이 회사를 만들 것이 아닌가? 당신이 주가로 때 돈을 벌고 있을 때.. 공공의 이익을 생각해 보긴 했는지.. 참 건방진 사람이군.."

 ID 'bati****'

#82cook

"맞는 말 하는 건데 본인스스로도 그렇게 느낄 듯, 솔직히 네이버가 인터넷기업으로서 기술을 선도한 게 뭐 있나요? 다 어디서 하면 뒤늦게 베끼기 인력 투입해서 작은 회사 일이나 뺏어버렸지 ... 인터넷도 골목상권 이런 게 있는데 다 쓸어 버렸어요, 네이버는"

 ID '112.217.xxx.162'

#중앙일보

"김상조의 발언이 오만했다는 의견은 공감하지만 네이버를 대기업으로 분류 지정해야한다는 건 맞다고 봅니다. 대형언론으로 비춰 질만큼 그 영향력이 막대해졌고 그로 인해 거둬들이는 광고비가 보통의 벤처기업과는 다른 수준이니까요. 성장의 과정이 어땠든 결과론 적으로 큰 기업은 대기업이 맞다고 봅니다."

 ID 'yogo****'

#티스토리

"이재웅씨의 의견을 읽어보니 뭐 딱히 틀린 말을 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 다만,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님 네이버 이 전 의장을 살짝 깎아 내리는 것처럼 느껴지긴 합니다. 당사자인 네이버 이 전의장님의 기분은 어떠셨는지 알 수 없지만 같은 업계에서 일하시는 분 입장에서는 상당히 기분이 나빴을 수도 있겠다 생각은 듭니다."

 ID '쪼야쪼야' 

#MLBPARK

“둘이 친한 건 맞지만 저렇게 발끈하는 건 제발 저린 거죠. 같은 동종업계이고 워딩만 봐도 본인이 오만하구만 창업자라고 존경 해달란 거야 머야 특권의식 쩌내 그 정도 자존심 있으면 사회적 기업인정신도 좀 있어라.”

 ID '아랑아랑' 

정리: 이유진 인턴기자

중앙일보 논설위원 생각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이재웅 다음 창업자의 충돌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포문은  다음 창업자인 이재웅 벤처기업협회 부회장이 열었습니다. 최근 김 위원장이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와 비교하며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를 깎아내리는 내용의 인터뷰를 한 것이 공격의 빌미였습니다. 김 위원장은“잡스는 미래를 봤지만, 이 전 의장은 잡스처럼 우리 사회에 그런 걸 제시하지는 못했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부회장이 “한국 최고의 인터넷 기업을 일으킨 기업가를 이렇게 평가하는 것은 오만이라고 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다음날 “공정위의 대기업 규제 자체를 비판한 것은 아니다”며 해명에 나섰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공정위는 경제검찰이라고 불리고, 공정위원장은 기업의 저승사자로 불립니다. 이렇게 서슬퍼런 공정위원장에 민간 기업인이 “오만하다”고 한 것은 쥐가 고양이에게 달려든 것에 비유됩니다. 이는 그만큼 김 위원장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얘기가 아니겠습니까. 경제검찰의 칼은 기업인 비평이 아니라 법 집행에 써야 할 것입니다. 그래야 불공정 행위를 억제하겠다는 김 위원장의 말에도 무게와 신뢰가 실리지 않을까요.
관련기사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