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좀 제발들 좀" 악플에 댓글 남긴 강민경

중앙일보

입력 2017.05.23 22:07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다비치' 멤버 강민경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달린 악성 댓글이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강민경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가비치(baby davichi)"라는 글과 함께 다비치 멤버 이해리와 자신의 어린 시절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인터넷 캡처]

[사진 인터넷 캡처]

그러나 해당 게시물에 "자기만 예쁜 거 올린다" 등의 악성 댓글이 달리면서 강민경은 이를 삭제했다.

[사진 인터넷 캡처]

[사진 인터넷 캡처]

이에 앞서 강민경은 댓글을 통해 "같이 있는 사진 올릴 때 항상 허락받는다"며 "제발 좀 제발들 좀"이라고 억울한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런 사실이 뒤늦게 인터넷상 알려지면서 악성 댓글을 남긴 네티즌에 대한 비난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