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자가 올린 삼계탕 사진 때아닌 논란…직접 댓글 남겨

중앙일보

입력 2017.03.11 09:49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힙합 그룹 '다이나믹 듀오' 최자(본명 최재호)가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사진으로 곤욕을 치렀다.

최자는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인용 결과가 나온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삼계탕 사진과 함께 엄지를 치켜든 손 모양의 이모티콘 8개를 남겼다.

이를 놓고 메뉴와 이모티콘 개수 등을 미루어 보아 대통령 탄핵심판과 관련한 글이 아니겠냐는 네티즌의 추측이 나왔다.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그러나 해당 게시물이 온라인상 확산하면서 "박근혜 대통령 임기 내내 조용히 있다가 왜 인제 와서 그러느냐" 등 그의 행동을 비판하는 악성 댓글이 달렸고, 댓글에는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사진 최자 인스타그램]

이를 본 최자는 "댓글들을 보니 생각이 많아진다. 먹고 산다는 핑계로 때로는 비굴하고 이기적으로 살아왔던 제 모습을 다시 돌아보게 된다. 좀 더 소신 있게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댓글로 입장을 전했다.

또 그는 한 네티즌이 이명박 전 대통령 임기 시절 자신의 태도를 지적한 데 대해서 "쥐와 관련된 부분과 무릎 꿇고 빌었다는 표현은 사실무근으로 오해하고 계신 것 같아 바로잡는다"며 "4집 앨범에 수록된 ‘들쥐떼들’이란 곡의 제목 때문에 혼동이 있으신 것 같은데 이 곡은 군중심리에 관해 노래한 곡으로 생각하시는 주제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 이 부분과 관련해 어떤 분쟁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