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민당 간사장 “주한대사 복귀 빠를수록 좋다”

중앙일보

입력 2017.02.07 17:19

일본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이 7일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에 대한 반발로 지난달 9일 일시 귀국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의 조기 귀임을 촉구했다. 니카이 간사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가(당이) 이러쿵저러쿵 해서는 안되지만 (주한 대사의) 공백은 가능하면 짧은 게 좋다. 정부도 생각하고 있겠지만 한국 귀임은 당연히 빠른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철수(일시 귀국) 까지는 좋았다. 그러나 나는 철수 발표 당시에도 언제 귀임시킬지에 대해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해 대사의 장기 일본 체류에 의문을 표시했다.

지난달 일본 정부의 주한대사 귀임 발표 이후 조기 귀임을 촉구한 니카이 간사장이 거듭 같은 입장을 밝힌 만큼 일본 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현재 일본 정부는 강경 입장을 접지 않고 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6일 기자회견에서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 시점은 미정”이라며 “앞으로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판단할 것”이라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교도통신도 한국의 탄핵 정국 등을 고려할 때 대사의 귀임 시기는 3월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한 바 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