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산 배터리 공장 화재, 4억원 재산피해...고령서도 4700만원 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3일 오후 10시 53분쯤 충남 아산시 둔포면 한 배터리 전문 연구·개발 공장에서 불이 나 4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178명의 인력과 36대의 장비를 동원해 2시간여만인 14일 오전 1시쯤 모두 진화했다.

불은 공장동 배터리 연구실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8000㎡ 규모의 철골조 공장동 중 4116㎡와 내부에 있던 자재를 태워 4억80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냈다.

해당 업체는 전자제품 배터리를 주로 납품하는 곳이다.

소방당국은 청소기 배터리 셀 연구 과정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업체 관계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14일 오전 12시 50분쯤에는 경북 고령군 성산면의 한 주물제조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1시간여만에 꺼졌다.

불은 공장 내·외부 500㎡를 태워 47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