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월동에 다시 짓는 인천시 신청사, 최대 37층으로 우뚝 선다

중앙일보

입력 2016.07.20 01:17

업데이트 2016.07.20 07:53

지면보기

종합 21면

기사 이미지

인천시는 최근 신청사 건립 계획을 발표했다. 현 청사가 있는 남동구 구월동의 중앙공원과 인천시 교육청 부지, 시청 청사 옆 운동장 등 세 곳이 후보지다. 사진은 현재 인천시청 모습. [사진 인천시]

인천시가 신청사 부지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우여곡절 끝에 신청사 위치를 현 청사가 있는 ‘남동구 구월동’으로 정했지만 이번엔 구체적인 건립 부지 문제로 고심하고 있다.

중앙공원 등 3개 후보 놓고 저울질
모두 접근성 좋고 발전 가능성
시교육청 등 기존 시설 이전이 관건
유치 나섰던 서구·남구는 반발

인천시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청사가 위치하고 있는 ‘구월동’에 신청사를 짓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신청사 건립 부지로 인천시교육청 옆 중앙공원과 시교육청 부지, 시청 운동장 부지 등 세 곳을 선정했다. 모두 현 인천시청의 좌우에 위치하고 있다. 세 곳 모두 도보로 5분 내외 거리에 있다.

인천시의 의뢰를 받아 신청사 부지를 분석한 이종현 인천발전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구월동은 지도 위치상 인천의 한가운데 위치하고 있는데다 인천지하철 1·2호선이 지나는 등 접근성이 좋고 미래 발전 가능성도 크다”며 “청사를 건설하는 동안 임시 사무실로 이전하는 불편을 없애기 위해 즉시 신축이 가능한 부지들로 골랐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인천시가 청사를 새로 짓는 이유는 지난 30여 년간 인구가 120만명에서 300만명으로 늘고 공무원 수도 증가한 탓이다. 청사가 비좁아 전체 공무원의 21%인 376명이 송도 미추홀타워와 G타워에서 근무하고 있다.

가장 유력한 후보지는 중앙공원과 시교육청 부지다. 중앙공원 부지안은 시청 옆에 있는 시교육청을 서구의 신도시 재생사업 지역인 ‘루원시티’로 옮기고 시청과 교육청, 인재개발원 부지 등을 매각한 돈으로 사업비를 충당해 37층짜리를 건설한다는 것이다. 매각 비용(4194억원)이 신청사 건축비와 교육청 이전 등에 투입되는 돈(3738억원)보다 더 많다. 재정난에 시달리는 인천시 입장에선 구미가 당기는 방안이지만 지역의 대표적인 녹지 축을 훼손해야 한다는 비난이 나온다.

시교육청 부지안은 현재의 시교육청을 ‘루원시티’로 이전한 뒤 교육청 부지에 24층 높이의 건물을 짓는 것이다. 기존 시청 건물은 문화시설로 사용한다. 그러나 총 사업비만 4179억원으로 인재개발원 부지 등을 매각(매각 비용 2364억원)한다고 해도 상당 부분의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시청 운동장 부지안은 운동장 부지에 17층 높이 건물을 짓는 것이다. 현재 빈 부지라 당장 신축이 가능하다. 현 청사도 리모델링해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2148억원에 이르는 사업비 조달이 쉽지 않고, 시교육청도 루원시티로 옮기지 않는다는 것이기에 서구지역 주민들이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

인천시 관계자는 “앞으로 시의회·학계·시민사회단체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신청사 자문위원회를 만들어 최적의 부지를 찾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시교육청이 서구로 이전하느냐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시교육청 청사도 건설된 지 30년이 지난 만큼 시교육청에 공식적으로 루원시티 이전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시교육청은 “루원시티 이전과 관련해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시와 협의를 거쳐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부지가 확정되지 않으면서 신청사 건립 시점도 불투명한 상태다. 행정 절차와 공사 기간을 합치면 신청사 완공까진 대략 4~6년이 걸린다. 인재개발원 등 재산이 매각되지 않으면 착공 시기는 더 늦춰진다.

신청사 유치를 희망했던 서구와 남구의 반발도 고민이다. 이들 지역은 각각 루원시티 개발과 구도심 활성화를 이유로 신청사 유치를 주장했다.

실제로 청사 이전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영향을 끼친다. 앞서 인천시는 1985년 중구 관동에 있던 인천시청을 남동구 구월동으로 이전했다. 이후 허허벌판이던 남동구는 바로 인천의 중심가가 됐다. 남동구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구월동 1475번지의 경우 1992년 ㎡당 230만원이던 공시지가가 지난해 762만원으로 뛰었다.

인천시는 이들의 반발을 우려해 서구 루원시티에는 시교육청과 인천발전연구원·인재개발원 등 공공시설이 입주하는 교육행정타운을 조성할 계획이다. 남구 도화지구에는 산업단지와 교육기관·연구소·행정기관 등이 들어서는 산업집적지구와 중앙행정기관타운을 만든다. 하지만 지역 정치권 등에서 성명서를 내는 등 반발하고 있어 신청사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