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학봉 전 의원, 서울 자택서 체포

중앙일보

입력 2015.12.14 15:26

 

기사 이미지

성폭행 의혹으로 구설에 올랐던 새누리당 심학봉(54) 전 의원이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검찰에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지검은 지난 13일 오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심 전 의원을 서울 자택에서 체포해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심 전 의원은 국가기관 연구를 수행하는 모 업체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수천여만원의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다.

검찰 관계자는 "일단 조사를 조금 더 진행한 뒤 불법 정치자금법 위반죄나 뇌물 수수죄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달 말 경북 구미시의 심 전 의원 지역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정치자금 내역 리스트 등을 확보했다.

대구=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