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경제성장률 2.7% 전망”

중앙일보

입력 2015.12.14 00:10

업데이트 2015.12.14 00:10

지면보기

경제 03면

기사 이미지

내년엔 ‘경영 한파(寒波)’가 더욱 매서울 전망이다. 전방위적인 위기 국면에서 최고경영자(CEO)들이 ‘원가 절감’과 ‘인력 합리화’ 같은 긴축에 매달릴 걸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3일 235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6년 최고경영자 경제전망 조사’를 하고 이 같이 밝혔다.

경총 235곳 조사 … 기관들 보다 낮아
“경기회복 상당 기간 어렵다” 40%

 먼저 ‘경영 계획’ 항목에선 “긴축을 하겠다”는 응답이 52%로 절반을 넘었다. “현상 유지”라는 CEO들도 30%에 달했다. 반면 “확대 경영에 나서겠다”는 이들은 17%에 그쳤다.

 긴축의 방법으론 ▶전사적 원가절감(42%) ▶인력부문 경영 합리화(24%) ▶신규 투자 축소(17%) 등의 방법을 꼽았다. 특히 최근 많은 기업들이 대대적인 희망퇴직을 접수받는 가운데 인력 합리화와 관련해선 일단 “조직개편을 하겠다(46%)”는 CEO들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인원감축(19%) ▶직무전환(17%) ▶임금조정(9%) 등의 순서였다.

 문제는 이 같은 기조가 상당히 이어질 것으로 응답한 CEO들이 많았다는 점이다. 국내경제 회복세에 대해 “경기의 저점(91%)이지만, 상당 기간 회복이 어렵다(40%)”고 예측한 이들이 많았다. ‘장기형 불황’이 지속한다는 우려다.

 특히 CEO들은 내년도 경제성장률을 평균 2.7%로 전망했다. 국내외 주요 기관들이 전망한 3% 초반보다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 산적한 애로점 때문이다. 내년에 경영 발목을 잡을 요인으론 ‘대외 경제 침체와 불확실성(3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내수 부진(27%) ▶고용 부담 증가(15%) 등을 걱정했다.

 또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조치로는 ▶적극적 규제 완화(31%)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23%) 등을 주문했다.

김준술 기자 jsoo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