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새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진 총 47명…명단은 비공개

중앙일보

입력 2015.11.23 16:51

국사편찬위원회(국편)가 새 국정 역사교과서의 집필진으로 총 47명을 선정했다. 당초 국편이 구상했던 집필진 규모(36명 안팎) 보다 10여명 늘었다.

23일 국편은 보도자료를 통해 “중학교 역사 교과서 집필진 26명, 고등학교 한국사 집필진 21명 등 총 47명으로 집필진을 최종 구성했다”고 밝혔다. 국편에 따르면 지난 4일부터 9일까지 진행된 집필진 공모에 응모한 인원은 교수ㆍ연구원 37명, 현장교원 19명 등 총 56명이다.

국편은 공모에 응한 56명 중 17명을 중ㆍ고교 역사교과서 집필진으로 최종 선정했다. 다른 30명의 집필진은 국편의 초빙을 통해 참여했다. 국편은 “현대사를 보다 다양하고 깊이 있게 서술하기 위해 정치, 경제, 헌법 등 인접 학문 전문가도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국편 관계자는 “기존 검정교과서보다 많은 집필 인력과 명망 높은 전문가로 집필진을 구성해 최신 연구결과, 역사적 통설을 충분히 검토ㆍ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검정 교과서의 경우 중학교 역사 집필진은 교과서에 따라 최소 8명에서 최대 20명 정도(평균 12.4명)로 구성됐다.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는 평균 7.4명이었다.

국편은 그러나 집필진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다. 국편 관계자는 “집필진이 최대한 외부환경에 영향 받지 않고 집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집필진 명단 공개 시기와 방법은 집필진과 논의해 결정할 것”이라고만 밝혔다. 국편은 기존 검정 역사교과서도 집필진 명단은 검정기관의 심의 통과 후, 단위학교의 채택을 위한 전시본에서 비로소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