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진태 총장 주재 긴급 간부회의 소집

중앙일보

입력 2015.04.12 11:32

업데이트 2015.04.12 11:35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대검찰청이 12일 긴급 간부회의를 소집했다. 대검은 이날 오후 2시 김진태 검찰총장 주재로 회의를 열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여권 금품 로비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팀 구성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