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것이 싸가지가 없다"…60대 할머니 때린 70대 할아버지

중앙일보

입력 2015.03.29 14:37

술집에서 60대 할머니들에게 “젊은 것들이 시끄럽게 떠든다”며 욕설을 하고 폭행을 저지른 7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11시50분쯤 은평구 역촌동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시다 옆 테이블에 앉은 60대 할머니들에게 욕을 하고 발길질을 한 혐의(폭행)로 김모(7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가 옆 테이블에 앉은 이모(68·여)씨의 일행들이 시끄럽게 떠든다며 시비를 걸었다.

하지만 이씨 일행이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해서 이야기를 하자 김씨는 “왜 이렇게 큰소리를 내냐. 젊은 것들이 싸가지가 없다”며 심한 욕설을 퍼부었다.

이에 화가 난 이씨가 따지자 김씨는 급기야 이씨의 정강이를 발로 걷어찼다.

이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김씨를 체포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순간적으로 화가 나 저지른 일”이라며 “의도적인 폭행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박병현 기자 park.bh@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