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관 마사회 신임 회장 임명

중앙일보

입력 2013.12.05 00:28

업데이트 2013.12.05 00:38

지면보기

종합 26면

현명관(72·사진) 전 삼성물산 회장이 제34대 한국마사회 회장으로 임명됐다. 제주에서 태어난 현 회장은 1965년 행정고시(4회) 합격 후 감사원 부감사관을 지냈고, 삼성그룹 비서실장, 삼성물산 회장,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을 역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