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보스턴 마라톤 용의자 생포…범행 현장 사진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3.04.20 10:28

업데이트 2013.04.20 10:29

19일(현지시간) 오후 8시45분 미국 보스턴 마라톤 테러 용의자가 연방수사국(FBI)에 생포됐다고 CNN·AP통신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FBI는 워터타운의 한 주택가 뒷마당에 세워져 있는 보트에 용의자 조하르 차르나예프(19)가 숨어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시간 동안 대치 끝에 생포했다. 현재 용의자는 다리에 부상을 입어 병원에 후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기자는 “용의자가 피범벅이 된 상태이며 의식은 살아있다”고 전했다.

18일 밤 신고로 용의자 형제의 움직임을 포착한 후 20여시간 추격 끝에 용의자를 모두 잡았다. 이 과정에서 형인 타메를란 차르나예프(26)는 사망했고, 조하르는 도주했었다.

이에 앞서 보스턴 마라톤 테러 범행 현장에서 용의자와 테러로 희생된 8살 어린이가 함께 찍힌 충격적인 사진이 공개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