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상금 꼴찌’ 장지혜 힘냈다

중앙일보

입력 2012.10.26 00:20

업데이트 2012.10.26 00:29

지면보기

종합 25면

장지혜

“아직 끝난 게 아니에요.”

 내년 시즌 투어 카드 획득이 절박한 하위권 선수들이 반란을 꿈꾸고 있다. 25일 영종도 스카이72 골프장 하늘코스(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KB금융 스타 챔피언십 1라운드. 올 시즌 KLPGA 투어 상금랭킹 꼴찌인 장지혜(26)가 3언더파 공동 4위에 올랐다.

 투어 6년 차 장지혜는 이름난 선수는 아니지만 매년 상금랭킹 30위 안팎의 꾸준한 성적을 냈다. 하지만 올해는 최악이다. 14개 대회에 나와 13차례 컷 탈락했고 상금은 264만원(103위)밖에 벌지 못했다. “골프에 대한 흥미를 잃고 방황했다”던 장지혜는 이날 버디 4개, 보기 1개를 기록하며 올해 첫 언더파를 쳤다. 그는 “언더파를 치면서 흥미를 되찾았다. 시드전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끝까지 포기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웃었다. 이번 대회를 포함해 올해 남은 KLPGA 투어는 4개. 총상금 7억원(우승상금 1억4000만원)이 걸린 이 대회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내면 상금랭킹 50위 안에 들어 내년도 시드를 예약할 수 있다.

 상금랭킹 59위(3717만원)에 머물러 있는 박희정(32·현대스위스)과 62위(3577만원)의 김수연(18·넵스)도 첫날 3언더파 공동 4위에 올라 기회를 잡았다.

생애 첫 우승을 노리는 상금랭킹 1위 허윤경(22·현대스위스)은 2언더파 공동 9위다. 김현지(24·LIG)와 윤슬아(26), 김지현(21·웅진코웨이) 등 3명이 4언더파로 공동선두에 올랐다. J골프가 26일 대회 2라운드를 낮 12시부터 생중계한다.

영종도=이지연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