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CD파티]'하수구 속 연가' 크라잉넛

중앙일보

입력

매주 화제의 음반을 엄선하고 분석해서, 음악 팬 여러분의 확실한 길잡이가 되어드리는 고농축 음악 정보 'CD파티'의 6월 둘째 주 순서를 시작합니다.

이번주도 풍성한 음악, 다양한 메뉴가 구미를 당기는데요, 한국 인디록의 기린아 '크라잉넛'의 '하수구속 연가'로 문을 엽니다.

크라잉넛 '하수연가(下水戀歌)'

한국 인디 음악계의 기린아 크라잉넛이 2년여만에 선보인 새 앨범입니다. 팬들을 열광시켰던 펑크 특유의 거칠고 강력한 에너지에 성숙한 연주력, 세련된 스타일이 더한 수작입니다.

3집 '하수연가'에서 보여주는 이들의 진보는 이제 '인디의 신화'를 넘어서 한국 록을 논하며 빼놓을 수 없는 무게감을 느끼게 합니다. '하수구속 연가'란 뜻의 '하수연가'는 가요계에 모음집 열풍을 일으킨 '연가'를 조롱한 제목입니다.

98년 '말달리자', 이듬해 '서커스매직유랑단'으로 이름을 알린 크라잉넛은 96년 홍대 앞 라이브 클럽 '드럭'에서 연주를 시작한 밴드입니다. 새 천년 '거품'이 빠진 인디계의 고전 속 에서도 오히려 활발한 활동으로 새로운 장을 맞고 있는 행운아이기도 하죠.

올 초 전인권 트리뷰트 공연과 물론 후지 록 페스티벌 등 최근 중요한 국내외 록무대에 빠짐 없이 이름을 올리고 있는 이들은 새 앨범에서 한국 록의 대표밴드로 손색이 없는 집중된 음악적 역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펑크록의 기조를 유지하며 모던록, 얼터너티브, 포크, 인더스트링얼 등으로 더욱 다채로워진 사운드는 오히려 듣기 편합니다.

크라잉넛의 스크린 데뷔작이 될 동명의 디지털 영화 주제가 '이소룡을 찾아랏!'을 시작으로, 부드러운 록 사운드가 색다른 타이틀곡 '밤이 깊었네', 국악과 록의 조화가 감칠맛나는 '금환식' '불놀이' 등 수록곡 12곡 전부가 쉽게 들어 넘기기 어려운 개성과 매력을 지녔습니다.

이은미 '노블레스(Noblesse)'

뛰어난 가창력, 신발을 벗은 채 보여주는 폭발적인 무대 매너로 '맨발의 디바'란 별명을 얻은 가수 이은미가 다섯번째 앨범을 발표했습니다.

'귀족'을 뜻하는 제목의 새 앨범 '노블레스(Noblesse)'는 13년째를 바라보는 그녀의 음악인생을 폭 넓은 스펙트럼으로 조망하고 있습니다.

1집 '기억 속으로'로 알린 매혹적인 발라드는 부드러움과 깊이를 더했고, 소울·재즈·록넘버들엔 여성보컬을 대표하는 연륜이 배어납니다.

발라드가 주를 이룬 5집의 타이틀곡은 'Sunflower'. 일본 엔카 가수 다카하시 마리코의 원곡을 선 고운 팝 선율로 새롭게 바꿔불렀습니다. 빅터사의 요청으로 이뤄진 작업이라는군요. '사랑의 향기' '약속' '가을응' 등도 아름답습니다.

경쾌한 소울 리듬의 '축제', 짙은 재즈보컬이 매력적인 '길' 등은 듣는 재미를 더합니다.

브라운아이즈 '벌써 일년'

영화 '와호장룡'의 젊은 스타 장진과 이범수, 김현주가 주연한 '벌써 일년' 뮤직비디오로 발매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던 신인 남성듀오 브라운아이즈(Brown Eyes)의 데뷔앨범 입니다.

조성모의 성공 이후 이제 흔한 유행이 되 버린 '얼굴 숨기기' 전략을 썼지만, 본고장 팝을 그대로 옮겨 온듯한 세련된 R&B발라드와 탄탄한 음악성이 올 신인그룹 중 단연 돋보입니다.

타이틀곡 '벌써 일년'을 'love is over' '희망' 등 수록곡 대부분이 베이비 페이스, 알 켈리, 브라이언 맥나이트 등 미국 R&B 히트메이커들의 스타일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습니다.

멤버 윤건과 나얼은 전곡의 작·편곡에 앨범 일러스트레이션까지 직접 해낸 재주꾼입니다. 한국말 가사로 R&B를 부르면서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능숙한 가창력과, 김정호의 원곡을 리메이크한 '하얀나비'에서 보여준 현란한 편곡능력도 이들의 화려한 미래를 예고합니다.

아직 댄스 가수들의 '곁다리 트랙' 수준에 만족하고 있는 국내 팬들에게 한국 R&B의 진수를 선보일 기대주입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