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여름밤 야외서 즐기는 ‘재즈 페스타’

중앙일보

입력 2012.08.29 00:22

업데이트 2012.08.29 01:08

지면보기

종합 26면

‘예술의전당 재즈 페스타’에 출연하는 인디밴드 십센치. [사진 JNH 뮤직]

재즈계 스타 말로와 솔(SOUL) 대모 BMK의 하모니. 인디계 유망주 십센치와 탱고의 만남. 이 특별한 재즈 공연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무대가 마련된다. 다음 달 8~9일 오후 6~10시 서울 예술의전당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열리는 ‘2012 예술의전당 재즈 페스타’다. 올해가 첫 행사다. 이틀간 6개 스테이지에서 각양각색 재즈 공연이 펼쳐진다.

 첫째 날은 ‘재즈 절대 강자들의 한판 승부’. 재즈 피아니스트 대표 주자 4명이 각각 솔로 무대와 1대1, 2대2 대결을 펼친다. 현재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두 젊은 기타리스트 박주원·최우준의 불꽃 튀는 대결, 마성의 두 보컬 말로·BMK의 합동 공연 등이 이어진다. 이튿날은 ‘재즈, 특별함을 만나다’다. ‘아메리카노’로 인디계 샛별로 급부상한 십센치와 재즈탱고밴드 라벤타나가 한 무대를 꾸민다.

 재즈와 힙합의 조우도 있다. 17인조 재즈 빅밴드 ‘재즈파크 빅밴드’와 하모니카 연주자 전제덕의 합동 공연이 이틀간의 페스티벌을 마무리한다. 폭포처럼 쏟아지는 웅장한 빅밴드 사운드와 한 뼘짜리 하모니카의 만남은 어떤 모습일까. 1일권 3만3000원, 2일권 5만5000원. 02-3143-5480.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