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시리아 시민군, 수도 외곽서 정부군과 전면전

중앙일보

입력 2012.07.20 02:06

지면보기

종합 01면

시리아 시민군의 무장대원들이 17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부 제2의 도시인 알레포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이고 있다. 수도 다마스쿠스 외곽에서는 18일 정부군과 시민군 간 대규모 전면전이 발생해 200여 명이 숨졌다.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행방도 묘연하다. [알레포 로이터=뉴시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