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4대 강 저지’ 시장·군수 집단 반발

중앙일보

입력 2010.07.31 01:57

지면보기

종합 06면

김두관 경남지사의 4대 강 살리기 사업(낙동강 사업) 저지에 도내 시장·군수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경남 지역 시장·군수 13명은 30일 오후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 살리기 사업은 도민의 생존권 확보와 직결된 사업”이라며 “중단 없이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낙동강을 낀 창녕군의 김충식 군수는 “경남도와 일부 정치인이 주민의 뜻과 관계없이 낙동강 사업 일부 구간에 대한 사업 보류 입장을 밝혀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기자회견 배경을 설명했다.

시장·군수들은 성명서에서 “낙동강 사업을 정치적 목적으로 쟁점화해 홍수·가뭄, 수질 오염을 방치하는 것은 도민의 고통을 외면하는 처사”라며 “기초자치단체의 의견과 도민의 뜻을 정확히 수렴해 대외적 의사를 결정하고 제도적 틀 속에서 공동으로 문제를 풀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에게 대화·토론을 제의한 것이다.

시장·군수들은 또 “낙동강은 만성적인 물 부족과 오염물 퇴적, 오·폐수 유입 등으로 수질 개선이 시급하고 10년간 6조8000여억원에 이르는 홍수 피해를 줄여야 한다”며 “낙동강 살리기 사업은 수질 개선과 물 부족 문제 등에 대한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뒤 열린 간담회에서 경남 시장·군수협의회장에 선출된 박완수 창원시장은 “경남도가 도민에게 영향을 미치는 정책을 결정하고 대외에 표명할 때 시·군 의견을 무시하면 시장·군수가 정부와 보조를 맞춰 주어진 권한을 행사할 것”이라며 강경 입장을 밝혔다.

성명서에는 경남 지역 18명의 시장·군수 가운데 박 창원시장, 이창희 진주시장, 엄용수 밀양시장, 나동연 양산시장, 권민호 거제시장, 정만규 사천시장, 김충식 창녕군수, 이학렬 고성군수, 조유행 하동군수, 이재근 산청군수, 이홍기 거창군수, 하창환 합천군수, 하성식 함안군수 등 한나라당 소속 11명과 무소속 2명 등 13명이 서명했다. 회견장에는 박 창원시장 등 8명이 참석했다. 김맹곤 김해시장(민주당)과 김동진 통영시장, 정현태 남해군수, 이철우 함양군수, 병원에 입원 중인 권태우 의령군수(이상 무소속)는 서명하지 않았다.

시장·군수들의 반발은 향후 4대 강 사업 저지와 관련한 김 지사의 운신의 폭을 좁게 할 전망이다. 앞서 한나라당이 다수당인 경남도의회는 김 지사가 낙동강 사업의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승인 요청한 연구용역 예산 3억원을 27일 전액 삭감한 바 있다. <본지 7월 29일자 12면> 도의회는 김 지사가 낙동강 사업 반대를 위해 민간인 중심으로 다음 주 구성할 예정인 ‘낙동강살리기특별위원회’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도의회가 제동을 걸고 시장·군수가 반발함으로써 낙동강 사업을 둘러싼 갈등이 확산하는 조짐이다. 김 지사는 낙동강 47공구(남강 함안·의령 2지구)와 7~10공구(김해 상동지구)의 사업을 보류하도록 지시해 놓은 상태다. 김정강 경남도 건설항만방재국장은 “도지사의 뜻에 따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지사의 한 측근은 “보와 준설이 수질을 좋게 하고 홍수를 예방하는지 정밀 검증할 필요가 있고, 낙동강 사업을 하면서 남강댐 물을 부산에 공급하려는 정부 계획도 앞뒤가 맞지 않기 때문에 시·군이 신중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창원=황선윤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