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연기 각계 반응]

중앙일보

입력 2000.06.12 00:00

지면보기

종합 30면

남북정상회담 일정이 갑작스럽게 하루 연기됐다는 소식을 접한 시민들은 11일 다소 불안해 하면서도 회담이 차질없이 열리길 기원했다.

주부 趙병례(44.서울 장안구 조원동)씨는 "회담에 대한 기대가 큰데 혹시 차질이 생길까봐 걱정" 이라며 "회담은 꼭 무사히 이뤄져야 한다" 고 말했다.

참여연대 사무처장 박원순(朴元淳)변호사는 "연기 이유가 자세히 밝혀지지 않아 우려와 걱정이 앞선다" 며 "정부 발표대로 단순한 기술적 문제로 연기된 것이었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평북도민회 이성만(李成萬.64)총무부장도 "북한측이 회담을 더 잘 준비하기 위해 연기한 것이라고 좋은 쪽으로 해석하고 싶다" 고 말했다.

하지만 회담 연기를 단순한 기술적 문제로만 보기에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이북5도민회 동아연구소 이기원(李基元.51)편집실장은 "외교 관행으로 보면 이번 연기 조치는 큰 결례" 라며 "폐쇄적이고 개방에 조심스러운 북한 사회의 특수성에 기인한 것 같다" 고 지적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이용선(李庸瑄.42)사무총장도 "북한측이 오랜 기간 준비했을텐데 기술적 문제라니 납득이 잘 안간다" 며 "남북의 정상들이 신뢰를 쌓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더이상 이러한 일이 있어서는 안될 것" 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연세대 한흥수(韓興壽.정치외교학)교수는 "민감하게 받아들이기보다 사태의 추이를 신중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 며 "정확한 정보없이 북한측에 무슨 흑막이 있는 것처럼 추정하는 것은 자제해야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서울대 윤영관(尹永寬.외교학)교수는 "연기 소식은 뜻밖이지만 동요하지 말고 준비에 만전을 기해 회담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해야 할 것" 이라며 "민감한 사안인 만큼 국익 차원에서 북측의 불필요한 오해를 살 행동이나 언행은 삼가야 한다" 고 주문했다.

강갑생.기선민.박현영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