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나쁘다" 여고생에 치마벗기기 체벌

중앙일보

입력 2009.04.28 09:50

업데이트 2009.04.28 11:09

광주광역시의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일부 교사들이 수업 중 학생들에게 교복 치마를 벗게 하는 벌칙을 주고 욕설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28일 광주일보가 보도했다.

광주 모 여고 학생과 학부모들에 따르면 이 학교 1학년 영어 담당 여교사는 수업 중 쪽지 시험을 본 뒤 성적이 나쁜 학생들에게 교복 치마를 벗고 교실을 도는 벌칙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이 학교 한 학생은 “친구들 앞에서 교복 치마를 벗고 교실을 돌면서 극심한 수치심을 느꼈다”며 “저는 한 번 밖에 벌칙을 받지 않았지만 다른 친구들은 수차례에 걸쳐 이러한 벌칙을 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학생도 “아무리 공부를 못한다고 사춘기 소녀들의 치마를 벗기는 게 말이나 되느냐”며 “선생님께 항의하고 싶었지만, 미움을 받을까봐 꾹 참았다”고 말했다고 광주일보는 전했다.

해당 교사는 “학기 초에 쪽지 시험을 봤는 데 ‘0’점이 나온 아이들이 있어 두 차례에 걸쳐 치마를 벗게 한 뒤 무릎을 꿇고 있게 했으며 벗은 치마로는 무릎을 덮고 있게 했다”면서 “치마를 벗고 교실을 돌게 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며 요즘은 이 마저도 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 학교의 또 다른 여교사는 1학년인 A양이 꽃무늬가 새겨진 가방을 들고 등교했다는 이유로 가방을 빼앗고 폭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학부모의 반발을 사고 있다.

A양은 “다음날 학교 홈페이지 게시판에 ‘가방의 기준은 어디까지 인가’라는 글을 올렸는데 이를 본 선생님이 저를 교무실로 부르더니 여러 선생님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낮과 밤이 다른 X’, ‘이 것도 홈페이지에 올려라’라는 등의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후 심각한 스트레스를 겪은 A양은 결국 부모님과 상의 끝에 전학을 가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교 교감은 “가방과 관련해서는 해당 교사로부터 폭언을 한 사실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며 “치마를 벗기는 벌칙도 학생들을 의욕적으로 지도 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고 광주일보는 전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