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연애 논란 입 연 류준열 "침묵하고 비판 감당하는 게 최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류준열이 10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 쇼(The 8 Show)’ 제작발표회에서 사생활 논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배우 류준열이 10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 쇼(The 8 Show)’ 제작발표회에서 사생활 논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배우 류준열이 최근 빚어진 사생활과 그린워싱(실제로는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는 제품을 생산하면서도 광고 등을 통해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내세우는 행위) 등 각종 논란과 관련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류준열은 10일 서울시 중구 한 호텔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에이트 쇼'(The 8 Show)에서 "그 당시에 제 의지와 상관없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러 가지 글이 올라오면서 하나하나 일일이 답변드리기보다는 침묵하고 그로 인해서 생기는 비판을 감당하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또 최근 마스터스 대회에서 프로골퍼 김주형의 일일 캐디로 나선 것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여론은 잘 읽어보았고 스스로 돌아보는 계기가 됐고, 데뷔 이래로 고민이 참 많은 시기인 것 같다"라며 "개인적인 이야기라 개인적인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자리에서 또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류준열은 앞서 배우 한소희와 열애, 결별의 짧은 과정에서 '환승연애설'에 휩싸였다. 또 그린피스 홍보대사로 활동 중이면서 환경 파괴 주범으로 꼽히는 골프장에서 캐디로 나서거나, 한 패션 브랜드 행사에서 '카프 스킨' 가방을 드는 등 '그린워싱' 논란에도 휩싸였다. 당시 류준열은 공식 입장 외 침묵으로 일관한 바 있다.  

한편 류준열이 출연한 '더 에이트 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러운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쇼에 참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웹툰 '머니게임' '파이게임'을 원작으로 한다. 오는 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