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회견에 “70∼80점 드려…위기의식 느끼는 것 같다”

중앙일보

입력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 대해 “용기 있게 소통에 나선 것은 액면가 그대로 굉장히 좋게 평가한다”며 “70∼80점은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통령이 어제 보여준 모습은 답변하려고 했지만, 너무 난제가 많아 속 시원한 답변을 못 한다 정도였지 위기의식은 느끼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같이 분석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전날 회견에서 자신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어떤 정치인도 선을 긋거나 하지 않고 늘 열어놓겠다”고 답한 데 대해 “나도 문을 열어놓겠다. 요청은 안 한다. 때린 사람이 먼저 이야기할 게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부인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국민께 걱정을 끼쳐드렸다”며 사과한 것에 대해서 “김건희 여사와 미리 상의했을 것”이라고 봤다. 이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김건희 여사가 굳이 직접 나와서 그렇게 하지 않아도 사과 표현은 그 정도면 됐다. 하지만 재발 방지 조처는 더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공직기강이나 민정수석실에 준하는 조직을 부활하겠다는 취지의 이야기도 하는데 아까 말했던 것처럼 특별감찰관이 제일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이 협치와 변화의 의지를 보여주는 차원에서 특별감찰관과 감사원장을 야권 추천 인물로 임명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와 윤 정부 내내 임명되지 못했던 특별관을 즉시 임명해달라”며 “특별감찰관은 야권에서 협의해 추천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개헌이라는 복잡한 절차 이전에도 대통령의 결단을 통해 감사원을 실질적인 행정부 감독 기구로 탈바꿈시킬 수 있다”며 “감사원장을 야당 추천을 통해 임명하겠다고 선언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특검 문제와 관련해서는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문제 같은 경우는 특검이나 이런 수사에 이르지 않았다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왜냐하면 이미 영상으로 다 보지 않았냐”며 “사과 표현은 그 정도면 됐지만 재발 방지 조처는 더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