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자·귀농청년 전원마을 ‘지역활역타운’ 전국 10곳 선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충북 보은의 보은 청년 all來의 사업 설명 사진. 사진 행정안전부

충북 보은의 보은 청년 all來의 사업 설명 사진. 사진 행정안전부

정부는 2024년도 지역활력타운 사업 대상지로 10곳을 선정, 10일 발표했다.

10곳 대상지는 강원 영월군, 충북 보은군, 충남 금산군, 전북 김제시·부안군, 전남 구례·곡성군, 경북 영주·상주시, 경남 사천시 등이다.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

지역활력타운은 은퇴자와 귀농·귀촌 청년층 등에게 주거, 생활 인프라·서비스를 관련 부처들이 통합 지원해 살기 좋은 전원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10곳에 지역마다 특색있는 사업을 통해 672호의 주거 단위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 중 분양은 309호, 임대는 363호다.

대상지별로 보면 영월·금산·구례군은 대도시 은퇴자, 귀농·귀촌인을 위한 타운하우스 및 공공 임대주택, 친환경 전원주택과 복합 커뮤니티센터를 갖춘 특색있고 품격있는 주거환경을 조성한다.

부안·곡성군, 상주시는 농산업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의 안정적인 지역정착을 지원하고, 스마트팜을 통한 소득 창출과 지역자원을 연계하여 일자리 매칭에 나선다.

보은군에서는 지방이전을 원하는 청년들을 위해 블록형 단독주택을 건립하고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김제·영주시는 지평선 제2일반산업단지와 첨단베어링 국가산단 조성 등으로 유입되는 청년 근로자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주거·문화·체육ㆍ돌봄을 연계한 새로운 생활거점을 조성한다.

충남 금산의 자연치유 아토피아 산꽃마을 리뉴얼예상도. 사진 행정안전부

충남 금산의 자연치유 아토피아 산꽃마을 리뉴얼예상도. 사진 행정안전부

경남 사천의 남일마레 사업 설명도. 사진 행정안전부

경남 사천의 남일마레 사업 설명도. 사진 행정안전부

사천시는 우주항공청 설립으로 유입되는 청년층의 정착 지원을 위해 도심생활 인프라, 신규 일자리를 갖춘 멀티플렉스 주거단지를 구축한다.

지역활력타운은 지난해 처음으로 공모를 시행하여 7개 사업을 선정, 행정안전·국토교통·문화체육관광·농림축산식품·보건복지·해양수산·중소벤처기업부 등 7개 부처와 함께 지역활력타운을 조성하고 있다.

올해는 교육부가 추가로 참여해 8개로 늘었다. 이에 중앙부처 지원사업도 지난해 10개에서 18개로 확대됐다.

각 부처가 연계가능한 지원사업을 로컬브랜딩 활성화(행안부), 학교복합시설 건립(교육부), 노인맞춤형돌봄(복지부), 체육센터건립(문체부) 등 메뉴판 방식으로 제공하면 지자체는 지역 특성에 적합한 사업을 선택해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이후 지역활력타운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지자체가 자율 선택한 부처별 지원사업에 대한 통합적 국비지원과 ‘지역개발지원법’에 따른 인·허가 특례 등 다양한 행정적 지원을 받게 된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편리한 교통과 쾌적한 생활환경 등을 갖춘 지역대표 명품마을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민재 차관보는 “지역활력타운 조성으로 도시의 은퇴자나 지역을 떠난 청년들을 끌어들여 지방의 활력을 높이겠다”며 “8개 부처가 함께하는 지역활력타운 조성사업이 부처 간 협업으로 지방소멸에 대응하는 대표사례가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구글 클라우드의 생성 AI를 기반으로 중앙일보가 만든 AI 시스템의 도움을 받아 작성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