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이철규 겨냥 "다 들통나니 초선에 비겁한 화살 돌리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뉴스1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최근 원내대표 출마 여부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갈등을 겪은 이철규 의원을 겨냥해 "다 들통나니 이제 와서 '배현진은 아니었다'며 또 누구 힘없는 초선 당선인들에게 비겁한 화살을 돌리느냐"고 했다.

배 의원은 9일 오후 페이스북에 이 의원이 자신의 라디오 발언이 배 의원을 저격한 것은 아니었다고 답한 데 대해 "이런 말씀은 라디오에서 진행자가 '배현진 의원이냐' 물었을 때 즉시 단 세 글자 '아니오' 하셨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애매모호 연기 피우니 기자님들이 추측해서 제 이름으로 당연히 기사 썼는데 그거 노린 것 아니냐"면서 "끝까지 미끌거리지는 말자. 선배답게 입을 무겁게. 어려운 일 아니니 부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몰염치와 무책임이 이 사달의 시작이고 거짓말, 결국 실패로 끝난 앙갚음이 망신살의 씨앗이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지난 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원내대표 불출마를 요구한 사람 중 오히려 '악역을 맡아 달라'고 요구한 사람이 있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배 의원을 말하는 것이냐'고 묻자 이 의원은 "구체적으로 이름을 얘기하지 않겠다"며 "당선자가 있었다"고 말했다.

배 의원을 저격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자 배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의원에게 원내대표 불출마를 요구하는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아니다'라고 명확히 답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이날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당선인총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배 의원과 갈등에 대해 "말을 섞을 이유가 없다"며 "소이부답(笑而不答·웃기만 하고 답하지 않음)"이라고 일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