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사고 수습 현장 덮친 SUV…도로공사 직원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전북소방본부

사진 전북소방본부

고속도로에서 사고를 수습 중이던 한국도로공사 직원이 후속 사고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9일 오후 7시 57분쯤 전북 정읍시 정우면 호남고속도로 하행선 139㎞ 지점 도로에서 사고 수습 중이던 한국도로공사 차량을 스포츠유틸리티(SUV)가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50대 한국도로공사 직원 A씨가 숨졌고, SUV 차량 운전자인 40대 B씨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앞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멈춰 선 차량과 운전자에 대해 안전 조치를 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