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스마트폰용 차세대 AI 낸드 개발…3분기부터 양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SK하이닉스가 온디바이스 인공지능(AI)용 모바일 낸드 솔루션 신제품을 개발했다.

SK하이닉스는 ‘ZUFS(Zoned UFS) 4.0’ 개발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ZUFS는 디지털카메라, 휴대전화 등 전자제품에 쓰이는 플래시 메모리 제품인 유니버셜 플래시 스토리지(UFS)의 데이터 관리 효율을 향상한 제품이다. 회사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자체 AI를 구현하는 데 최적화된 메모리 ZUFS 4.0을 개발했다”며 “업계 최고 성능을 구현한 차세대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ZUFS는 스마트폰 앱에서 만들어지는 데이터를 특성과 종류에 따라 관리하는 차세대 낸드플래시다. 데이터를 공간 구분 없이 동시에 저장했던 기존의 UFS과 달리 신제품에서는 여러 데이터를 용도와 사용 빈도 등 기준에 따라 각각 다른 공간(Zone)에 저장한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 운영체제(OS)의 작동 속도와 저장장치의 관리 효율성을 높인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ZUFS는 장시간 사용 환경에서 스마트폰 앱 실행 시간을 기존 UFS 대비 약 45% 향상했다. 저장장치의 읽기 및 쓰기 성능이 저하되는 정도는 UFS 대비 4배 이상 개선됨에 따라 제품 수명 역시 약 40% 늘어났다.

SK하이닉스는 고성능 낸드 솔루션에 대한 시장 수요가 높아질 것을 예상해 AI 붐이 오기 전인 2019년부터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 협업해 ZUFS 개발을 시작해 시제품을 바탕으로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 규격에도 맞췄다. 오는 3분기부터 양산이 시작되며, 양산된 제품은 향후 글로벌 기업이 내놓을 온디바이스 AI 스마트폰에 탑재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