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1분기 영업이익 1203억…“AI 서비스 효율 강화할 것”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5면

카카오는 올해 1분기 매출(연결 기준) 1조9884억원으로 역대 1분기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120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2% 늘었다.

구체적으로는 카카오 그룹 양대 축인 플랫폼과 콘텐트가 고루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카카오톡·모빌리티·페이 등 플랫폼 부문은 전년동기 대비 13%, 게임·엔터·웹툰이 속한 콘텐트 부문은 33% 증가해 각각 9548억원, 1조336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카카오톡 ‘톡채널 메시지’에 기반을 둔 광고 수익과 ‘선물하기’를 통한 커머스 성장이 두드려졌다. 정신아 카카오 대표는 이어진 컨퍼런스콜에서 두 서비스를 가리켜 “카카오만이 가능한 관계와 맥락 중심의 서비스를 통해 카카오만의 운동장에서 수익성이 강화되는 사례”라고 말했다.

콘텐트 분야에선 엔터테인먼트, 픽코마(웹툰) 중심으로 글로벌에서 양호한 성과를 거뒀다. 아이유의 월드투어 등 글로벌 활동이 본격화됐고, 픽코마도 세계 최대 웹툰시장인 일본에서 1위를 유지했다.

정신아 대표는 카카오의 미래 방향성에 대해 “올해를 신뢰 회복의 원년으로 삼고 그간의 확장 중심 경영전략과는 결을 달리하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등 경쟁사에 뒤처졌다는 평가를 받는 인공지능(AI) 역량에 대해 정 대표는 “파운데이션 모델(LLM) 자체보다 이를 활용해 수익화할 수 있는지가 시장의 관심”이라며 “효율적인 자본 배분을 위해 외부 모델의 적용을 유연하게 검토하면서 AI 서비스 효율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내부에선 현재 AI 서비스 대부분이 채팅 방식으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카카오톡을 활용하면 새로운 사업 기회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공개된 카카오톡 ‘안 읽은 대화 요약하기’처럼 AI 기반 콘텐트 추천, 상담  서비스 등을 올해 안에 출시할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