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4월 수출 5.1% 늘었다, 예상치 크게 웃도는 반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지난달 중국 수출액이 반등하면서 중국의 경제 회복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수입액도 늘어나면서 한국의 대중국 수출 개선 흐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9일 중국 해관총서(관세청)는 4월 수출액이 2925억 달러(약 401조원)로 전년 동월 대비 1.5% 늘었다고 밝혔다. 3월 수출액(달러 기준)이 전년 대비 7.5% 감소하면서 시장 예상치(-1~2%)를 크게 밑돌았지만, 4월 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4월 수입액은 2201억 달러(302조원)로 전년 동월 대비 8.4% 늘어, 3월(-1.9%)에 비해 큰 폭으로 반등했다. 시장 예상치(4.8%)도 크게 웃돌았다. 위안화 기준으로는 수출액이 5.1%, 수입액은 12.2% 늘었다.

올 1~4월 중국의 총수출액은 위안화 기준으로 7조8100만 위안으로 집계됐는데, 지난해보다 4.9% 늘었다. 수입액 증가율은 6.8%(6조 위안)로 수출보다 증가폭이 컸다. 달러 기준으로 환산하면 각각 1.5%· 3.2% 늘어난 수치다. 로이터통신은 “수출입이 증가세로 돌아선 건 국내외 수요가 개선되고 있다는 걸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반면에 1~4월 한국에 대한 수출액은 4.2% 줄고, 수입액은 15.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경기가 개선되면서 한국의 수출 회복세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올 1분기(1~3월) 한국의 대중국 수출 비중은 18.8%로, 수출액의 80% 이상이 중간재에 집중돼 있다. 중국이 최종 소비재를 만들 때 필요한 중간재를 수출하는 구조라 중국 경기 호조가 한국의 수출 증가와도 연결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