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4월 수출입 예상 넘은 호조…韓 대중 수출도 탄력받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중국 수출액이 반등하면서 중국의 경제 회복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수입액도 나란히 늘어나면서 한국의 대중국 수출 개선 흐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9일 중국 해관총서(관세청 격)는 4월 수출액이 2925억달러(약401조원)로 전년 동월 대비 1.5% 늘었다고 밝혔다. 3월 수출액(달러 기준)이 전년 대비 7.5% 감소하면서 시장 예상치(-1~2%)를 크게 밑돌았지만, 4월 들어 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4월 수입액은 2201억달러(약 302조원)로 전년 동월 대비 8.4% 늘어, 3월(-1.9%)에 비해 큰 폭으로 반등했다. 시장 예상치(4.8%)도 크게 웃돌았다. 위안화 기준으로는 수출액이 5.1%·수입액은 12.2% 늘었다.

올 1~4월 중국의 총 수출액은 위안화 기준으로 7조8100만위안으로 집계됐는데, 지난해보다 4.9% 늘었다. 수입액 증가율은 6.8%(6조위안)로 수출보다 증가폭이 컸다. 달러 기준으로 환산하면 각각 1.5%‧3.2% 늘어난 수치다. 로이터통신은 “수출입이 증가세로 돌아선 건 국내외 수요가 개선되고 있다는 걸 시사한다”고 평가했다.

해관총서는 “올해 들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미국, 한국과의 무역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세안은 중국의 최대 무역 파트너로, 1~4월 대아세안 수출과 수입은 각각 10%‧6.1% 늘었다. 대미 수출은 2.4% 늘었고, 수입은 2.5%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래리 후 맥쿼리캐피탈 이코노미스트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미국의 경제 호조가 중국의 무역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아세안으로 수출되는 제품의 최종 목적지도 대부분 미국인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1~4월 대한국 수출액은 4.2% 줄고, 수입액은 15.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경기가 개선되면서 한국의 수출 회복세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올 1분기(1~3월) 한국의 대중국 수출 비중은 18.8%로, 수출액의 80% 이상이 중간재에 집중돼 있다. 중국이 최종 소비재를 만들 때 필요한 중간재를 수출하는 구조라, 중국 경기 호조가 한국의 수출 증가와도 연결된다. 관세청에 따르면 올 1분기 대중국 수출액은 308억6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중국의 대한국 수입액이 증가 추세를 보이는 건 기저효과 영향이 커, 당분간 흐름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4월 중국의 수입액은 내수 부진 영향으로 7.9%(전년 동월 대비) 급감한 바 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실장은 “최근 한국이나 중국의 수출입 통계에는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하고 있어 과대평가된 부분이 있다”며 “경기 회복세가 이어지는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제조업 경쟁력이 향상되고 중간재 자급률이 높아진 점을 고려해 향후 대중 수출 구조를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올 1~4월 대중국 누적 무역수지는 43억달러 적자다. 김우종 한국무역협회 연구위원은 “대중국 의존도가 높은 핵심소재‧부품에 대해 수입선 다변화‧국내 생산 노력을 기울이고, 아세안을 경유한 대중국 수출 확대 전략 등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