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 주식부자 1위는 2.6조 방시혁…BTS 전원 '100억 클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방시혁 하이브 의장. 연합뉴스

방시혁 하이브 의장. 연합뉴스

국내 문화·콘텐트 관련 주식재산을 100억 원 이상 보유한 개인 주주는 30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2조5000억 원이 넘는 주식재산을 보유해 가장 많았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9일 이런 내용을 담은 ‘국내 주요 문화·콘텐트 주식 종목 중 주식평가액 100억 원이 넘는 개인주주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주식평가액은 이달 2일 보통주 종가(우선주 제외) 기준이며, 문화·콘텐트 종목만 대상으로 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2일 기준 관련 주식평가액이 100억 원 이상인 개인 주주는 30명이다. 올해 1월 초 조사 대비 4명 줄었다.

‘100억 클럽’ 30명의 총 주식평가액은 3조8479억 원에 달했다. 다만 국내 주식시장에서 최근 문화·콘텐트 관련 종목 약세로 1월 2일 이후 4개월 새 8578억 원이 빠졌다.

주식 재산 1위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다. 그는 하이브 주식을 1315만1394주 보유했으며, 이달 2일 기준 평가액은 2조6303억원이다. ‘100억 클럽’ 전체 주식평가액의 68.4%를 차지한다.

다만 올해 초 3조1760억 원에 달했던 방 의장의 주식평가액은 4개월 만에 5457억 원 줄어 2조 원대로 내려앉았다. 1년 전인 작년 5월 2일의 3조7415억원과 비교하면 1조1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이어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창의성총괄책임자(CCO)가 3657억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창업자가 1540억원으로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신현호 디앤씨미디어 이사회 의장(957억원), 스쿠터 브라운 하이브 사내이사(724억원), 이미자 디앤씨미디어 주주(508억원), 박성찬 다날 회장(472억원), 김용화 덱스터스튜디오 최대 주주(346억원), 김우택 NEW 회장(335억원), 오영섭 코퍼스코리아 대표이사(334억원) 등이 문화·콘텐트 주식 부자 상위 10명에 들었다.

하이브 대표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전원도 100억 원이 넘는 관련 주식재산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뷔·슈가·지민·정국의 주식평가액은 136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제이홉(125억 원), RM(116억 원), 진(104억 원) 순이었다.

‘문화·콘텐트 종목 주식평가액 100억원 이상’과는 별개로 100억 원 넘는 주식재산을 보유한 연예인 중에는 배우 이정재가 눈에 띈다. 그는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아티스트유나이티드 최대 주주로, 이 회사에서만 428억원어치의 재산평가액을 기록했다. 여기에 래몽래인 주식 62억원을 합치면 이정재는 490억원 규모의 주식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배우 정우성의 주식재산(아티스트유나이티드)은 85억원이었고 배우 배용준이 보유한 블리츠웨이스튜디오 주식 평가액은 77억원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